컨텐츠 바로가기

성폭력상담소 "'미투 폄하' 김건희, 피해자에 사과해야" 재촉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가 안희정 전 충남지사를 "불쌍하다"고 하며 '미투'(Me too·나도 고발한다) 운동을 비하하는 발언을 한 데 대해 한국성폭력상담소가 재차 사건 피해자인 김지은 씨에 대한 사과를 요구했다.

성폭력상담소는 18일 발표한 성명에서 MBC 스트레이트 보도와 관련 "김건희 씨는 안 전 지사를 옹호하고, 사건의 사실관계를 왜곡했으며, 피해자를 조롱하고, 미투운동을 폄훼했다"며 "전날 피해자는 김건희 씨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요구했지만 2차 가해 발언 당사자 김건희는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