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방' 없었다지만…무속·미투 논란 부심하는 野 '맞불 폭로'(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신 받은 건 아닌데 내가 웬만한 사람보다 잘 맞출것"…MBC 金 발언 추가 공개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녹취록이 무속 논란, 미투 2차 가해 논란 등으로 번지는 모습이다.

무속 논란은 김씨가 한 유튜브 채널 기자와 통화 중 '관상', '도사', '영적인 사람' 등 발언을 한 가운데 세계일보가 선대본부 산하 네트워크본부에 '건진법사'라는 무속인이 활동하며 선거 캠페인에 깊숙이 개입한다는 의혹을 보도하면서 증폭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