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E★현장] '좋좋소 시즌4' 다시 한 번 '격공'할 준비 되셨습니까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한민국 중소기업에 관한 극강 리얼리즘을 자랑하는 직장 우화. 드라마 ‘미생’을 ‘직장 판타지물’로 만들어버린 바로 그 작품. 인기 웹드라마 ‘좋좋소(좋소 좋소 좋소기업)’가 시즌4로 돌아왔다.

중소기업의 현실을 코믹하게 담아내 청년들과 직장인들 사이 많은 공감을 이끌어냈던 '좋좋소'는 인기가 더해지며 시즌3까지 누적 조회수만 5,300만 회에 이른다. OTT 플랫폼 왓챠의 투자에 힘입어 지난해 하반기부터 새로운 시즌 촬영에 돌입, 이번에 시즌4를 공개하게 됐다.

18일 왓챠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진행된 '좋좋소' 온라인 제작보고회에는 드라마 주역 조충범 역의 남현우 배우, 정필돈 사장 역 강성훈 배우, 이미나 대리 역 김태영 배우, 이길 과장 역 유튜버 이과장, 백진상 사장 역 김경민 배우, 이예영 인턴사원 역 진아진 배우 그리고 시즌4 총연출을 맡은 서주완 감독이 자리했다.

시즌3까지 총기획자였던 유튜버 '빠니보틀'이 빠진 '좋좋소' 시즌4에 대한 우려가 컸던 상황이었지만 제작진들은 이 부분을 놓치지 않으려고 노력한 흔적이 엿보인다. 앞서 초밀착 리얼 오피스 드라마 ‘회사 가기 싫어’(KBS2 방영)를 통해 웃음과 공감을 이끌어낸 바 있는 연출자이기도 한 서주완 감독은 시즌4에 대해 "기존 좋좋소 팬분들이 보셨을 때 전혀 이질감이 없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서 감독은 "대한민국 직장인들이 언제나 똑같은 삶을 살지 않느냐"면서 "배우들이 바뀌지 않았기 때문에 내용도, 드라마속 모습도 기존 시즌 그대로 이어받은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즌3 후반부에선 '좋좋소' 주요 무대였던 정승네트워크에서 백진상 차장(현 백인터네셔널 사장)과 이과장이 퇴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조충범 주임 역시 새 회사에 면접을 보는 장면이 나왔다. 시즌4에서는 새로 꾸려진 백인터네셔널과 정승네트워크 간 경쟁 상황 사이에서 조충범 주임이 갈등하며 어떤 회사를 선택할지 지켜보는 것이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좋좋소' 모든 캐릭터가 살아있었던 만큼 새 시즌에서 보게 될 각 배우들의 캐릭터 변화도 궁금하다. 이에 대해 남현우 배우는 "제 피부가 좀 좋아질 예정이다"라고 설명해 웃음을 안겼다. 남 배우는 "충범이의 더욱 잘 생겨지고 몸도 좋아지고 여자친구도 생길 수 있을 것 같은 모습들을 상상하면서 보시면 더 재미있게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본인 표현에 그대로 따르자면, 기존 시즌과 똑같은 회사원일 뿐이지만 '충범스럽게' 해쳐나가는 모습과 '충범스럽게' 풀어놓는 실수들을 지켜보는 재미도 있을 거라는 설명이다.

시즌3까지 최고 '빌런' 백진상 사장 역의 김경민 배우는 "백진상의 밑천이 조금씩 드러나게 된다"면서 기대감을 높였다. 그는 "표정 변화가 없이 누구 혼내고 툴툴거리던 사람이 (시즌4에서는) 웃기도 하고 울기도 한다"라고 소개하며 "정승네트워크와도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라는 것을 알게 된다"고 덧붙였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즌3까지 분량이 많이 없어서 팬들 아쉬움이 많았던 이미나 대리 역의 김태영 배우는 "시즌3까지 보여졌던 이미나 대리의 단면적인 모습들이 조금 더 다양하게 담겼다"라고 평가헀다. 이에 대해 서 감독 역시 "여주인공 수준으로 분량이 늘어났다"고 언급해 기대감을 더했다.

마냥 웃는 얼굴로 할 말을 다하는 사회초년생 역할로 또 한 명의 '빌런'을 맡았던 이예영 인턴사원 역의 진아진 배우는 "더이상 회사에서 놀고 먹을 수는 없는 상황이라, 조금 더 눈치도 챙기는 캐릭터"라면서 "의지할 사람이 없어진 정승네트워크에서 어떻게 살아남고 적응하는지 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길 과장 역의 이과장은 "예고편에서 봤다시피 급발진하는 부분이 재미있다, 바로 4단 넣고 발진하니까 많이 기대해달라"고 했고 정필돈 사장 역의 강성훈 배우는 "머리숱과 피부까지 기존 시즌 그대로 이어지지만 대외적인 환경이 살짝 변하면서 나오는 정 사장의 돌발 행동들이 재미있는 요소"라고 말했다.

'좋좋소'는 '누가 우리 사무실에 CCTV 달아놨느냐'고 말할 정도로 디테일하게 살아있는 리얼리즘이 주특기다. 배우 뿐만 아니라 감독 역시 '좋좋소'만의 매력을 100% 살리기 위해 많은 고민이 있었다고. 서 감독은 연출적인 면에서 "배우들이 촬영 앵글 속이 아니라 실생활이라고 느낄 만큼 편안한 제작 환경을 만드는 게 고민이었다"라고 밝혔다.

배우들만 빼고 모든 것이 바뀌었을 만큼 제작 환경이 많이 달라졌지만 그 속에서 배우들은 편안함을 느꼈다. 대본엔 없는 애드립도 자연스럽게 흘러나왔다. 애드립이었지만 배우들은 전혀 당황하지 않을 만큼, 시즌3를 넘어 시즌4까지 이어진 '좋좋소' 패밀리의 케미는 더욱 단단해졌다. 혼자 활동하다가 회사에 들어가게 됐다든지(김경민 배우), 사채업자 등 깡패 역할만 맡다가 다른 역할로 제안이 이어져서 좋다던 강성훈 배우 사례처럼 배우 자신들로서도 한단계 성장한 계기가 된 '좋좋소'. 더욱 리얼하고 더욱 흥미롭게 펼쳐질 시즌4의 시작을 다함께 응원하는 마음으로 지켜봐도 좋을 듯 하다.

강신우 기자 see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