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모든 직장인들의 이야기" '좋좋소' 시즌4로 돌아온 정승네트워크(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8일 '좋좋소' 시즌4 제작발표회

뉴스1

(왼쪽부터) 이과장, 김경민, 남현우, 서주완 감독, 강성훈, 진아진, 김태영/ 사진제공=왓챠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좋좋소'가 시즌4로 돌아왔다. 중소기업의 생생한 일상을 그려내면서 많은 공감을 이끈 '좋좋소'가 시즌4에서는 어떤 웃음과 공감을 전할지 기대를 모은다.

18일 오전 왓챠 오리지널 콘텐츠 '좋좋소' 시즌4(극본 여공일, 최리사, 김윤의/ 연출 서주완)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중계로 진행된 가운데, 배우 강성훈, 남현우, 이과장, 김경민, 진아진, 김태영과 서주완 감독이 참석했다.

시즌4로 돌아온 '좋좋소'는 대한민국 중소기업의 현실을 코믹한 상황 설정과 디테일한 현실 고증으로 녹여내며 많은 청년들과 직장인들의 공감을 이끌어내고 있는 시리즈다. 지난해 1월 유튜브에서 공개된 시즌1 이후 시즌2부터 왓챠에서도 공개되며 큰 사랑을 받았다. 시즌4부터에서는 왓챠에서만 독점 공개된다.

강성훈은 극 중 정승네트워크의 사장 정필돈 역을, 남현우는 당일 잡힌 면접으로 갑자기 중소기업 정승네트워크에 입사한 사회초년생 조충범 역을 연기한다. 지난 시즌3에서는 정승네트워크 퇴사 후 새로운 기업에서 면접을 보는 모습이 그려지기도 했다. 이과장은 정승네트워크에서 백인터내셔널로 이직한 이길 역을, 김경민은 정승네트워크의 실세 차장이었다가 백인터내셔널을 창업한 백진상 역을 연기한다. 진아진은 정승네트워크의 주임 이예영 역을, 김태영은 정승네트워크의 대리 이미나 역을 맡았다.

뉴스1

(왼쪽부터 )이과장, 김경민, 남현우, 강성훈, 진아진, 김태영 사진제공=왓챠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서주완 감독은 '좋좋소' 시즌4에 대해 "이전의 시즌들을 보셨던 분들이 보셨을 때 전혀 이질감이 없고 이전에 있었던 내용을 그대로 이어받아서 만들어졌기 때문에 시즌4라서 특별히 다른 내용이 있을 것 같지는 않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직장인들이 생활해오는 모습도 매일매일이 똑같지 않나, 그런 것처럼 특별함 없이 똑같이 전개가 이어질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서 감독은 "배우 여섯 분 빼고는 다 바뀐 시스템으로 제작됐다"라며 "대본, 스태프 모두 다 바뀐 상태로 제작이 됐는데, 이야기의 흐름은 이어가지만 제작환경은 배우들 외에는 다 바뀌었다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강성훈은 '좋좋소' 시즌4에서 달라지는 정필돈의 모습에 대해 "환경이 변하면서 정 사장의 돌발행동이 더욱 많아질 예정이다"라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이어 남현우는 "저는 피부가 이전보다는 괜찮아질 예정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뉴스1

배우 남현우/ 사진제공=왓챠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현우는 자신이 연기한 조충범이 많은 공감을 이끌어낸 것에 대해 "댓글을 많이 찾아봤는데 '(생긴 게) 일반적이다' '평범하다' 그러면서 공감이 된다고 해주시더라"라며 "또 자신도 사회초년생일 때 인물과 같은 마음을 가졌다고 하시던데, 그래서 몰입하시는 데에 더 도움이 되지 않았나 싶다"라고 말했다.

남현우는 시즌4에서 조충범의 행보에 대해 "(조충범이) 퇴사를 하고나서 어떤 준비를 하고 어떤 만남을 가지고가 달라졌을 것 같다"라며 "전 시즌과 같이 회사원들의 일상에 대해서 많은 이야기가 나올 것 같은데, 조충범 같이 풀어나가는 것과 실수를 하는 모습들이 나올 예정이다"라고 예고했다.

뉴스1

배우 김경민/ 사진제공=왓챠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경민은 자신이 연기하는 백진상이 악역으로 평가받는 것에 대해 "원래 대본 받았을 때 욕들이 많아서, '이 인물이 욕을 많이 하는 사람이구나' 싶었다"라며 "그러면 내 안에 투덜거리는 걸 많이 찾아야겠다라는 생각을 했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백진상이) 악역이라기 보다는 잔잔한 호수에 돌을 던지는 역이라고 생각한"라며 "기본적으로 이 사람은 성품이 못됐다기 보다는 투덜거리고 자기 할 거 하고 싶어하는 인물이구나 생각했다"라고 했다.

김경민은 그러면서 "(백진상의) 보여지는 표현들이 나빠보이는 거지, 그렇게 악역은 아니구나 싶었다"라며 "그래도 욕은 잘 살려봐야지 하면서 욕 연습을 많이 했다"라고 말했다.

뉴스1

유튜버 겸 배우 이과장/ 사진제공=왓챠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과장은 처음 '좋좋소'를 기획했던 의도에 대해 "대한민국 직장인 중 90% 이상이 중소기업을 다니고 있다"라며 "드라마나 매체에서는 대기업이나 전문직 얘기만 많이 하는데 중소기업에 대한 이야기를 하면 재밌을 것 같았다"라고 했다. 이어 "이웃에 사는 직장 다니는 분들의 모든 이야기를 특별한 것 없이 그대로 투영한 게 '좋좋소'라고 생각한다"라며 "'우리 이야기를 담담하게 그려내자'가 의도라면 의도였다"라고 덧붙였다.

김경민은 '좋좋소'로 많은 주목을 받게 되고, 소속사까지 얻게 된 것에 대해 "제가 회사에 들어가다보니 많이 신경을 써주시는 걸 느낀다"라며 "제가 너무 편하게 다닐 수 있게 해주셔서 너무 좋은 것 같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아는 사람들이 연락왔을 때 '재밌더라' '기사 봤다'라고 하면 정말 보람을 느낀다"라고 했다.

'좋좋소' 시즌4의 관전 포인트에 대해 진아진은 "조충범이 정승네트워크로 가느냐 백인터내셔널로 가느냐가 중요하다"라며 "정승네트워크도 주축 인물들이 다 빠졌는데 어떻게 헤쳐나가게 될지가 관전 포인트"라고 얘기했다. 남현우는 "충범이가 좀 잘생겨지고 몸도 좋아지는 모습을 통해 여자친구가 생기는 것이 아닌가하는 모습을 중심으로 봐주셨으면 한다"라고 예고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한편 '좋좋소' 시즌4는 18일 오후 5시 처음 공개된다. 총 12부작으로 매주 화, 금요일 오후 5시마다 새 에피소드가 공개되는 형식으로 시청자들을 만난다.
taehyun@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