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건희, 캠프 인선 관여 의혹…"정치권 아는 사람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씨의 통화 녹음 내용 일부가 공개됐습니다. 김 씨가 선대위 업무에 관여하거나, 정치적 역할을 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는데, 윤석열 후보는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습니다.

보도에 김형래 기자입니다.

<기자>

김건희 씨는 지난해 10월 자신과 통화한 인터넷 매체 '서울의 소리' 이 모 기자에게 일을 잘하면 1억 원도 줄 수 있다며 윤석열 후보 캠프에 와서 일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