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부드러워진 '독수리' 최용수…"재미있는 축구 하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강렬한 카리스마로 유명한 최용수 감독이 프로축구 도민구단 강원 지휘봉을 잡으면서 확 달라졌습니다. 한층 부드러워진 리더십으로 새로운 도전에 나섭니다.

하성룡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장에서나 훈련장에서나 날카롭고 직설적인 지시로 선수들을 하나로 뭉쳐 왔던 최용수 감독이 새 출발을 다짐하며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선택했습니다.

강원의 동계 훈련을 지휘하며 선수들을 바라보는 눈빛부터 달라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