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위공약? 파자마 퍼포먼스" '전원 성인' 프로미스나인, 4개월만 과감한 'DM' 고백[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프로미스나인/사진=민선유 기자



[헤럴드POP=박서연 기자]그룹 프로미스나인(이새롬, 송하영, 장규리, 박지원, 노지선, 이서연, 이채영, 이나경, 백지헌)이 4개월 만에 컴백했다.

17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프로미스나인의 미니 4집 'Midnight Guest'(미드나잇 게스트) 발매 기념 온·오프라인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이새롬은 "약 4개월 만에 미니 4집 '미드나잇 게스트'로 인사드리게 됐다. 이번에도 좋은 음악 들리기 위해 열심히 준비했다.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인사했다.

장규리는 "스페셜 싱글 이후 4개월 만에 찾아뵙게 됐는데, Talk & Talk' 활동 때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셔서 잊을 수 없는 행복한 추억으로 남아있다. 좋은 기운을 받아 빨리 컴백할 수 있어서 기쁘고 설렌다"고 초고속 컴백 소감을 밝혔다.

노지선은 "플로버와 빠르게 만나게 돼 기쁘다. 이번 활동도 좋은 음악을 준비했고 프로미스나인의 성장한 모습을 담았다. 많이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번 신보 'Midnight Guest'은 새벽 탈출을 감행한 프로미스나인이 무료한 밤을 보내고 있는 이들을 깜짝 방문해 설렘을 선사하는 앨범. 프로미스나인은 언젠가는 마음껏 밖으로 나가 누구든 만나고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일상을 되찾을 수 있다는 희망을 선사한다.

백지헌은 "타이틀곡 'DM'을 포함해 총 5곡으로 구성됐다. 두 곡은 유닛곡이다. 5곡 모두 새벽 탈출 그 점을 집중적으로 봐주시면 더 재밌게 저희 노래를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포인트를 전했다.

헤럴드경제

프로미스나인/사진=민선유 기자



타이틀곡 'DM'은 아련한 느낌의 코드 진행과 펑키한 베이스라인이 돋보이는 팝 장르 곡으로, 새벽 탈출에 성공한 프로미스나인이 좋아하는 이에게 다가가 과감하게 사랑을 고백하는 순간의 설렘을 전했다. 특히 'DM'은 'Doesn't Matter'를 줄인 말과 다이렉트 메시지라는 두 가지 의미를 담았다.

송하영은 "프로미스나인만의 사랑스러운 감성과 반짝이는 도시의 밤과, 본격적으로 사랑이 시작될 것만 같은 두근거리는 마음을 함께 느끼실 수 있는 곡이다. 후렴구가 굉장히 매력적이고 터지는 곡이라 기대하셔도 좋다"고 설명했다.

이서연은 'DM'의 포인트 안무는 '봐봐 댄스'라며 "후렴구 가사에 맞게 피할 수 없게 날 보게 만드는 댄스"라고 직접 안무를 선보였다.

이새롬은 감상포인트로 "중독성 강한 멜로디와 과감한 사랑 고백을 담은 가사"를 꼽았다. 이어 "에너지가 가득하면서 울컥한 소스가 숨어있다. 많은 분들이 공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후 차별화된 킬링 포인트도 언급했다. 이나경은 "이번 앨범의 킬링 포인트는 보컬과 퍼포먼스다. 팡팡 터지는 보컬과 '봐봐 댄스'를 포함한 전체적인 퍼포먼스에 신경을 썼다. 인트로에 다같이 머리를 푸는 포즈가 있는데, 똑같이 완벽하게 맞추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수록곡에는 이새롬, 송하영, 장규리, 이채영의 유닛 곡 'Love is Around'와 박지원, 노지선, 이서연, 이나경, 백지헌의 유닛 곡 'Hush Hush' 가 포함돼 있어 한층 더 특별하다.

특히 이서연은 'Hush Hush'에 대해 "한번은 지원 언니가 가사를 쓰다가 한강을 다녀왔다고 하길래 새벽 일탈하는 감정을 느껴보고 싶어서 집앞 놀이터에서 그네를 타면서 생각을 정리했다"며 "처음부터 끝까지 모든 부분이 만족스럽다고 말할 수 있다. 흐름이 잘 전해지는 것 같아서 만족스럽다"고 작업 비하인드를 털어놓기도 했다.

지원은 "요즘은 일탈을 하거나 자유롭게 돌아다닐 수 없지 않나. 가사를 쓸 때 막히는 부분이 있어서 한강에 다녀와봤다. 새벽 탈출이라는 주제를 받고 머릿속으로 상상하면서 작업했다. 그래서인지 서연이과 작업하는 과정이 더 즐거웠다. 멤버들 녹음 디렉팅을 해서 더 즐거웠고 기억에 남는다. 멤버들도 열심히 해줘서 너무 고마웠다"고 말했다.

헤럴드경제

프로미스나인/사진=민선유 기자



프로미스나인은 지난해 9월 스페셜 싱글 앨범 타이틀곡 'Talk & Talk'으로 데뷔 후 음악방송 첫 1위를 하고, 음원사이트 1위를 차지하며 4세대 여자 아이돌로 자리매김했다. 무엇보다 'Midnight Guest'은 선주문량 12만 장을 돌파하며 자체 기록을 경신했다.

이러한 인기 상승세에 대해 장규리는 "이번 앨범에 많은 관심을 보내주신 플로버 감사드린다. 매번 활동할 때마다 예상보다 더 큰 관심과 사랑을 주셔서 더 잘해야겠다는 책임감이 느껴진다"고 밝혔다.

이나경은 "인기 상승세라는 말은 부끄럽다. 전 세계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이번 앨범도 기대에 부응해서 많이 준비했다"고 수줍게 말했다. 이어 "'톡앤톡'으로 1위를 했을 때 멤버들과 부둥켜 안고 울었던 기억이 있다. 기쁨도 있었지만 그동안의 노력이 헛되지 않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박지원은 "그날 너무 행복했던 기억이 잊혀지지 않는다. 이번 활동도 꼭 1위를 했으면 좋겠다"며 "새벽 탈출이라는 콘셉트에 맞춰서 멤버들이 파자마를 입고 퍼포먼스를 하면 어떨까 싶고, 또 설날이 다가오니 한복을 입고 퍼포먼스를 하면 어떨까 한다"고 1위 공약을 밝혔다.

올해 성인이 된 박지원은 "이번 '미드나잇 게스트'는 12시 땡 하면 변신하는 콘셉트이다. 올해 성인이 됐다. 조금 더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귀띔했다.

프로미스나인은 하이브 레이블즈 유일한 걸그룹이 됐다. 이새롬은 "아무래도 큰 회사의 이름이 붙는다는 것이 부담감으로 다가오기도 하는데 저희 멤버들 모두 부담감을 넘어서 프로미스나인의 색깔을 각인시킬 수 있는 원동력이 된 것 같다"고 했고, 플레디스로 소속사 이적 후 달라진 점으로 송하영은 "플레디스 소속으로 벌써 두 번째 앨범을 발매하게 됐다. 그동안 데뷔 때부터 지금까지 프로듀싱을 해주셨는데 지금은 그 외 부분까지 폭넓게 지원해주신다. 새 출발한 만큼 더욱 새로운 도전을 해보고 싶다"고 전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