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6G 주도권 전쟁

고려대-삼성전자, 6G 선도 인재 양성할 차세대통신학과 설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 전경훈 사장(왼쪽)과 정진택 고려대 총장(오른쪽)이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려대와 삼성전자가 6세대(6G) 이동통신을 포함한 차세대 미래 통신 기술을 다루는 차세대통신학과를 설립한다.

양 기관은 17일 고려대 본관에서 차세대통신학과 인재양성을 위한 협약식을 가졌다.

양 기관은 '산업교육진흥 및 산학연협력 촉진에 관한 법률'에 따른 계약학과인 차세대통신학과를 고려대 전기전자공학부에 설치한다. 차세대통신학과는 채용연계형 계약학과로 2023학년도부터 매년 30명씩 신입생을 선발한다.

고려대는 국방부와 사이버국방학과, SK하이닉스 반도체공학과를 계약학과로 운영하고 있다. 삼성전자 차세대통신학과는 세 번째 학부 내 계약학과이다.

학생들은 4년간 기본교양, 기초전공, 심화전공, 융합전공 순서로 학업을 이어가며 이론과 실습이 연계된 실무 맞춤형 교육을 통해 창의적 통신 인재로 성장한다.

입학한 학생들에게는 졸업 후 삼성전자 입사가 보장되며 재학기간 동안 등록금 전액과 학비보조금을 산학장학금으로 지원한다. 대학원 연계 진학을 할 경우에도 학비 전액과 학비보조금이 지급된다.

삼성전자 인턴십 프로그램과 실리콘밸리, 삼성전자 연구소 등 견학 기회가 제공되며 해외 저명학회 견학 기회도 주어진다. 강의 외에도 일대일 원어민 영어 프레젠테이션 교육과 전문가 초청 특강 등 특전도 제공한다.

양 기관은 차세대 미래 통신 기술 등 핵심 주제 특성화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교육 내실화를 추진한다. 밀접한 산학연계를 바탕으로 통신 우수 인재를 양성하며 통신 분야 선순환 생태계를 확립한다는 방침이다.

정진택 고려대 총장은 “고려대의 우수한 교육 자원, 훌륭한 교원, 앞선 행정 시스템들과 삼성전자의 세계적 기술력이 조합돼 우수한 인재 배출과 더불어 양 기관이 굳건한 연구 파트너가 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전경훈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 사장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기술이 융합되는 통신 시장 변화에 발맞춰 통신 분야에 특화된 융복합 인재 양성을 위해 고려대와 차세대 통신학과를 설립하기로 했다”며 “차세대 통신을 위한 새로운 가치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