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아내ㆍ장모 논란

쥴리? 동거? 누리꾼들 "김건희 녹취가 오히려 의혹 풀어줬다"

댓글 2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16일 오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록'을 다룬 MBC 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를 시청하고 있다. 2022.1.16/뉴스1 /사진=뉴스1화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아내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녹음파일'이 16일 공개됐다. 김씨는 수개월간 연락하며 누님-아우로 부르는 관계가 된 유튜브 촬영기사 이명수씨와의 통화에서, 이른바 '접대부 쥴리설' '검사 동거설' 등 자신의 과거 사생활 관련 루머에 대한 입장을 처음으로 밝혔다. 이를 들은 온라인에서는 "쥴리가 아니라는 것, 동거설이 사실이 아니라는 것 두 가지는 확실히 해명된 것 같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이날 MBC '스트레이트'는 김씨와 유튜브 채널 '서울의 소리' 촬영기사 이씨와 통화한 내용 일부를 공개했다. 두 사람은 작년 7월부터 12월까지 총 52차례 통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쥴리' 의혹에 대한 물음에 김씨는 "나이트클럽도 가기 싫어하는 성격"이라며 "시끄러운 곳을 싫어한다. 영적인 사람이라 그럴 시간에 차라리 책 읽고 도사들과 얘기하면서 '삶은 무엇인가' 이런 얘기하는 것을 좋아한다"고 '접대부 쥴리설'을 일축했다. 이어 쥴리 의혹을 실명으로 증언한 안해욱 전 대한초등학교태권도연맹 회장 등에 대해서도 "앞뒤가 안 맞는다. 나는 쥴리를 한 적이 없기 때문"이라며 "그쪽에서 말하면 계속 오류가 날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유부남 검사와의 동거설에 대해선 김씨는 "내가 뭐가 아쉬워서 유부남과 동거를 하겠느냐"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어 김시는 "우리 엄마가 자기 딸을 팔겠냐. 유부남에게. 내가 어디 가서 왔다 갔다 굴러다니는 애도 아니고. 명수 같으면 자기 딸한테 그렇게 할 수 있냐. 우리 엄마가 돈도 많고 뭐가 아쉬워서 딸을 팔아. 말도 이야기를 하고 있네. 요즘은 너무 그러면 혐오스러운 거야"라고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해당 검사랑 체코에서 찍은 여행사진이 있다는 말에는 "사진을 받았다고? 입수하면 어때, 상관 없는데. 그거 우리 다 패키지 여행으로 놀러 간 거다. 오히려 더 좋지. 사람들하고 다 찍은 건데. 사모님도 다 안다. 원래 사모님이 가려고 했다가 미국 일정 때문에 못 간 거다. 괜찮아 상관없다. 오히려 사진 내놓으면 더 좋다. 무슨 밀월여행 간 줄 안다. 그거 패키지 여행으로 다같이 간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방송이 공개된 후 다수의 커뮤니티에서는 "국민의힘 해명 보고는 안 믿었는데 김건희가 직접 말하니까 믿어지네", "본격 해명 방송이었다. 쥴리라고 생각한 거 미안하다", "그 어떤 해명보다 확실하다", "쥴리는 믿었었는데...", "이 방송으로 쥴리가 아닌 건 확실해진 것 같다", "중도인 나도 쥴리라고 의심했었는데 오늘 방송 보고 아닌 것 같더라" 등의 반응이 나왔다.

친여권 성향의 커뮤니티에서도 "쥴리가 아니었네요. 중요한 의혹 하나가 풀렸네요" 등의 글들이 이어졌다. 또 "쥴리 아니라는 설득력을 오히려 강화시켜줬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부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 지지자들은 '스트레이트' 시청자 게시판에 '김건희 해명방송이냐'며 항의 글을 쏟아내고 있다.

친여 성향 인사들은 MBC에 비난의 화살을 돌렸다.

류근 시인은 SNS를 통해 "소문난 잔치 불러놓고 결국 김건희 쉴드(방어)만 치게 했다. 누이도 매부도 면피에 성공했다"며 "엠XX이 엠XX했네"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민주당 선대위에 합류한 정철 카피라이터도 SNS에 "이쯤이면 한 점, 한 획 편집 없이 7시간(통화 내용을) 다 까지 않을 수 없겠다"고 적었다. 그는 '스트레이트는 그만'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한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스트레이트 방송 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MBC 스트레이트에서 오늘 보도한 내용을 보았다. 방송에서 정확히 어떤 부분이 문제되는지를 조금 더 명확하게 지적했으면 한다"고 적었다. 이어 "후보 배우자가 본인에게 과도한 의혹을 제기하는 매체들을 지적하고, 조언을 해주는 사람들에게 감사를 표하고, 캠프를 구성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인사를 영입하는 것은 전혀 문제될 일이 아니다"고 평가했다.
#윤석열 #김건희 #서울의소리 #국민의힘 #쥴리 #이명수 #김건희통화 #김건희녹취록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