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 동부 폭설에 한파까지…2천 편 넘는 항공 무더기 결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 동부 지역에 또다시 폭설이 강타한 가운데 일부 지역은 한파까지 겹쳐 2천 편이 넘는 항공이 무더기 결항하고 수십만 가구가 정전 피해를 입었습니다.

현지시간 16일 항공편추적사이트 플라이트어웨어에 따르면 이날 폭설로 사우스캐롤라이나와 노스캐롤라이나 등에서 모두 2천280편의 비행이 취소됐습니다.

사우스캐롤라이나 샬럿/더글러스 국제공항의 경우 전체 비행의 90%가 결항했고, 노스캐롤라이나 롤리-더럼 국제공항 역시 59%의 결항률을 보였습니다.

델타 항공이 허브 공항으로 삼고 있는 애틀랜타 역시 300편의 비행기가 무더기로 취소됐습니다.

특히 미 동부 전역에 강한 눈 폭풍이 몰아칠 것으로 예상되고, 일부 지역에선 한파까지 예보된 상태여서 교통 대란을 포함한 피해 우려는 한층 커지는 상황입니다.

조지아와 노스캐롤라이나, 사우스캐롤라이나, 버지니아 등은 이미 주 비상사태를 발령하고 눈 폭풍에 대한 대비 체제에 들어갔습니다.

단전 추적사이트인 파워아우티지에 따르면 이날 오전 기준 조지아주의 10만 가구를 포함해 사우스캐롤라이나, 노스캐롤라이나, 플로리다 등 동남부 일대 20만 가구가 정전 피해를 입었습니다.

눈 구름이 이동함에 따라 테네시와 버지니아, 워싱턴DC, 뉴욕, 뉴저지 등으로 피해가 확산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장훈경 기자(rock@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