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폭염에 전력 부족 위기

강추위에 전력수요 역대 최고치…"예비전력 충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특보가 발효 중인 27일 서울 광화문 사거리에서 두꺼운 옷을 입은 시민들이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27일 강추위에 전력수요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력거래소는 이날 오후 5시께 전력수요가 9만708㎿를 기록해 기존의 겨울철 전력수요 최고치인 올해 1월 11일의 9만564㎿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주말부터 계속된 한파로 전력수요가 급증한 데 따른 것이다. 그러나 예비전력에 충분한 여유가 있어 전력 수급에는 문제가 없다고 전력거래소는 설명했다.

전력거래소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예비력이 5천500㎿ 아래로 내려가면 준비 단계에 돌입하는데 오늘 전력수요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을 때도 예비력은 1만2000㎿ 이상이었다"고 말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