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검찰, '오토바이 사망사고' 방송인 박신영에 금고 1년 구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씨 "뼈저리게 후회…살면서 계속 반성"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운전 중 오토바이와 충돌해 운전자를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방송인 박신영(32)씨에게 검찰이 실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9일 서울서부지법 형사5단독 정인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박씨의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사 혐의 사건 첫 공판에서 금고 1년을 선고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사고에서 피해자 측의 과실도 있다고는 하나 피고인의 속도·신호위반 사실 역시 중하다"면서 "피고인이 피해자 유족과 원만히 합의한 점까지 고려했다"고 구형 이유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