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日 네티즌, BTS 진 '슈퍼참치' 트집…"일본해 두고 동해라니" [엑's 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방탄소년단(BTS) 진이 발표한 신곡 '슈퍼참치'가 글로벌한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일부 일본 네티즌들이 해당 곡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진은 지난 4일 자신의 생일을 맞아 방탄소년단 공식 SNS 및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자작곡 '슈퍼참치'를 공개했다. 진과 계범주가 프로듀싱한 '슈퍼참치'는 낚시를 좋아하는 진의 만선에 대한 열정과 염원이 담긴 곡으로 신나는 리듬과 멜로디, 귀여운 가사가 인상적인 B급 감성 곡이다.

공개 직후 의도치 않은 댄스 챌린지 열풍까지 불러오면서 엄청난 화제를 모으고 있는데, 일부 일본 네티즌들은 곡의 가사에 대해 트집을 잡았다. 이들이 문제삼은 가사는 '동해 바다 서해 바다'라는 구절이었는데, 동해가 아닌 일본해가 바른 표기법이라고 지적하고 나선 것.

실제로 많은 일본 네티즌들은 "노래는 신나는데 왜 일본해를 동해라고 부르고 있느냐", "전 세계에서 듣고 있으니 일본인이 제대로 항의해야 한다", "일본인이 이 노래를 듣고도 좋아한다면 생각이 없는 것"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 네티즌은 "일본해를 동해라고 부르라고 배우는 한국에서 자란 진이 동해라고 적은 건 당연한 일"이라면서도 "국제 기준이나 일본의 정서를 고려하지 않은 회사의 대처가 아쉽다"는 주장을 펼치기도 했다.

반면 한국 국적인 진이 동해라고 부르는 건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반응도 나왔다. 국내에서는 가사로 동해를 세계에 알리고 있는 진에게 상이라도 줘야 한다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실제로 지난 8일에는 해양수산부의 캐릭터 해랑이가 '슈퍼참치' 챌린지에 나서기도 했다.

한편, '슈퍼참치'는 공개된 후 5일 연속 유튜브 전 세계 인기 동영상 1위를 차지했으며, 안무 동영상이 2000만뷰를 돌파하기도 했다.

사진= 방탄소년단 공식 유튜브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