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BTS 진 '슈퍼참치' 인기에 日 누리꾼 생트집…"동해 아닌 일본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진의 `슈퍼참치`. 사진|방탄소년단 SNS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진(김석진)이 공개한 자작곡 '슈퍼참치'가 글로벌 인기를 모으자 일부 일본 누리꾼들이 생트집을 잡고 있다. 가사에 등장한 '동해 바다' 표현에 대해 일부 일본 누리꾼들이 "일본해가 맞다"며 억지주장을 펼치고 나선 것이다.

진은 지난 4일 자신의 생일을 맞아 방탄소년단 공식 SNS 및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자작곡 '슈퍼참치'를 공개했다. '슈퍼참치'는 낚시를 좋아하는 진의 만선에 대한 열정과 염원이 담긴 곡으로 신나는 리듬과 멜로디, 귀여운 가사가 인상적인 B급 감성 곡이다.

'슈퍼참치'가 의도치 않은 댄스 챌린지 열풍까지 불러오며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일부 일본 누리꾼들은 곡의 가사를 문제 삼으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가사 중 '동해 바다, 서해 바다'라는 부분이 등장하는데 '동해' 아닌 '일본해'가 올바른 표기법이라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일본 누리꾼들은 "일본인이 이 노래를 듣고도 좋아한다면 생각이 없는 것" "제대로 항의해 가사를 바꿔야 한다" "일본인을 완전 우습게 본 것 아닌가" "한국인들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겠지만 세계적으로는 '일본해'가 맞다" 등의 반응을 내놨다.

하지만 이와 별개로 "진이 한국 국적인데 일본해를 자국식대로 부르는 건 당연한 일" "일본인을 겨냥하고 만든 건 아닌듯 하니 그냥 넘어가자" "신나는 분위기가 좋기만 하다" 등 크게 개의치 않는다는 반응도 다수다.

한편 '슈퍼참치'는 공개된 후 5일 연속 유튜브 전 세계 인기 동영상 1위를 차지했고, 중국 웨이보에서는 진의 생일 동영상이 트렌딩 1위에 올랐다.

또 틱톡에서는 '슈퍼참치'를 뜻하는 'SuperTuna' 해시태그가 8060만 조회수를 기록하는가 하면 본격적인 댄스 챌린지가 자발적으로 시작된 분위기다. 최근에는 해양수산부 공식 캐릭터인 '해랑이'도 '슈퍼참치' 챌린지에 참여해 화제가 됐다.

[박세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