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갈한 한정식" '먹보와 털보' 비X노홍철, 환장과 환상 오가는 조합..'찐친' 우정 여행 버라이어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tvN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판석 기자] 넷플릭스(Netflix)의 새로운 예능 시리즈 '먹보와 털보'가 온라인 제작발표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의외의 찐친인 '먹보' 비(정지훈)와 '털보' 노홍철이 전국을 누비며 각양각색 다양한 여행의 재미를 선보이는 릴랙스한 풀코스 여행 버라이어티 '먹보와 털보'가 12월 8일(수) 온라인 제작발표회를 개최했다. '먹보와 털보'만의 릴랙스한 여행 분위기를 그대로 재현한 제작발표회는 비(정지훈), 노홍철, 김태호 PD, 이주원 PD, 장우성 PD, 이상순 음악 감독이 함께해 유쾌한 현장을 만들었다.

비(정지훈)가 직접 부른 '먹보와 털보'의 OST, ‘On the way’의 뮤직비디오로 포문을 연 제작발표회는 먹보 비와 털보 노홍철이 직접 진행을 맡아 찐친 케미를 선보였다. 마치 실제 캠핑장에 온 듯한 무대에서, 이들은 각자의 마음을 알아보는 ‘텔레파시 토크’를 통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유쾌하게 풀어나갔다.

연출을 맡은 김태호 PD는 “노홍철과 연락을 하다 비와 함께 캠핑과 라이딩을 한다는 근황을 들었다. ‘둘이 어떻게 친하지? 한번 따라다녀보자’라는 생각에서부터 준비를 하다가 마침 넷플릭스에서 좋은 기회를 줬다”라며 '먹보와 털보'를 기획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이어 “서로 친하지만 선은 넘지 않는 오묘한 관계가 재밌다. 시간이 흐를수록 서로 스킨십도 많아지고 자연스러워지는 모습을 보게 될 것”이라며 의외의 조합이지만 그만큼 색다른 매력을 주는 비와 노홍철의 케미를 칭찬했다.

'먹보와 털보'는 출연진과 제작진 모두 넷플릭스와의 첫 작업으로 화제를 모았는데, 비는 “이렇게 본격적인 프로젝트가 될 거라는 상상도 못 했다. 스스로를 보여주고 즐기자는 생각으로 임했다”라고, 노홍철은 “기존 예능 화법과는 다르게 방향성이 정해져 있지 않고 여유를 주는 것이 너무 신선했다. 기존과 다른 영상과 음악을 체험하게 될 것이다”라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특히, 김태호 PD는 “넷플릭스와의 작업은 그동안 패스트푸드만 만들다가 한정식을 만든다고 느꼈다. 재료 하나하나 세세하게 고민하는 작업 자체가 새롭고 재밌었다”라고, 장우성 PD는 “훨씬 꼼꼼하고 높은 기준에 맞춰야 한다는 부담이 있었는데, 하다보니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춰가며 ‘190여 개국에서 봐도 모두가 와! 할만한 콘텐츠를 만들어보자’라는 동기가 강하게 부여됐다”라고, 이주원 PD는 “매주 제작하다가 통으로 제작하다보니 출연자, 스탭들 간의 관계가 돈독해졌다. 즐겁고 행복하게 작업했다”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한편, '먹보와 털보'의 빼놓을 수 없는 매력 포인트, OST를 맡은 이상순 음악 감독은 “보통 예능 음악을 작업하면 기존의 곡을 차용해 화면에 맞게 쓰기 마련이다. 하지만 '먹보와 털보'는 모든 곡을 만들어주길 제안해서 의미 있게 참여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참여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또한, 이상순 음악 감독은 동요부터 랩, 미디 곡까지 다양한 장르성을 띄고 있는 '먹보와 털보'의 OST에 대해 “노홍철이 불렀으면 하는 곡을 쓰고 있는데 그때 아내(이효리)가 바로 즉흥적으로 노래를 녹음해 줬다. 그게 너무 좋아서 실제로 노홍철의 테마곡에 사용됐다”며 비하인드를 전해 보는 재미는 물론 듣는 재미까지 보장할 '먹보와 털보'의 릴랙스 여행을 예고했다.

OSEN

넷플릭스 제공


마지막으로, '먹보와 털보'를 기다리는 190여 개국 시청자들에게 비는 “좋은 사람들과 좋은 곳을 다니며 행복함을 느꼈다. 지금도 OST를 들으면 그 때의 모든 추억들이 떠오른다”, 노홍철은 “음악과 영상미가 뛰어나다. 공감할 수 있는 컨텐츠가 나온 것 같아 모두가 즐거웠던 여행을 많은 분들이 봐주셨음 좋겠다”, 이상순 음악 감독은 “장면을 보는 것만으로도 힐링이 됐다. 많은 분들이 보고 마음이 따뜻해졌으면 좋겠다”, 김태호 PD는 “넷플릭스에서 '먹보와 털보'가 장르적으로 보여줄 색이 다를 것이라 생각된다. 몰아보기보다는 영화나 드라마를 보다가 한 편씩 골라보는 오아시스같은 프로그램이 되었으면 좋겠다”라며 휴식과 힐링을 선사할 '먹보와 털보'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이어 장우성 PD는 “하고 싶었던 것을 다 했던 PD로서는 최고의 한 해를 보냈고 절대 잊고 싶지 않은 소중한 추억이 생겼다”고, 이주원 PD는 “꿈같은 한 해를 보냈다. 만들면서 정말 즐겁고 행복했는데 그게 시청자들에게도 전달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하며 직접 새긴 넷플릭스 문신을 보여주는 재치를 발휘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추가로 공개된 미공개 스틸은 정반대인 비와 노홍철의 개성이 고스란히 드러남과 동시에 이들의 오묘한 케미에서 나오는 매력이 느껴져 두 사람이 선보일 우정 여행기 '먹보와 털보'에 대한 기대를 배가시킨다.

비, 노홍철 그리고 김태호, 장우성, 이주원 PD와 뮤지션 이상순이 손잡고 선보일 찐 우정여행 버라이어티 '먹보와 털보'는 12월 11일 오직 넷플릭스에서 전 세계 190여 개국에 공개된다./pps2014@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