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Pick] 여성이 젖소로 변신…서울우유 광고에 누리꾼 '분노'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우유가 여성을 '젖소'에 비유한 광고 영상을 올렸다가 논란에 휩싸이자 비공개로 전환했습니다.

서울우유는 지난달 29일 공식 유튜브 채널에 자사 유기농 우유 제품을 홍보하는 52초 분량의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해당 영상은 카메라를 든 한 남성이 강원도 청정지역을 찾아 무언가를 촬영하는 장면으로 시작합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리는 마침내 그들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는 것에 성공했다"는 남성의 내레이션이 나온 뒤 화면에는 새하얀 옷을 입은 여성들이 냇가에 모여 물을 마시고 풀밭에서 요가를 하는 모습이 잡힙니다.

이후 남성이 여성들을 몰래 촬영하다 나뭇가지를 밟아 소리가 나고, 한 여성이 소리가 나는 쪽을 향해 고개를 돌리자 풀밭에 있던 여성들이 모두 젖소로 바뀌는 장면이 등장합니다.

영상은 "깨끗한 물, 유기농 사료, 쾌적한 청정 자연 속 유기농 목장에서 온 순도 100% 서울우유, 유기농 우유"라는 내레이션과 우유를 마시며 웃고 있는 남성의 모습으로 끝이 납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당 영상이 공개된 후 온라인상에는 여성을 젖소에 비유한 광고가 불쾌하고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제기됐습니다. 영상 속 남성이 카메라를 들고 숲에서 몰래 여성들을 촬영하는 모습은 불법 촬영 범죄를 떠오르게 한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누리꾼들은 "광고를 만든 사람과 내보낸 사람 모두 성인지 감수성이 부족하다", "2021년에 나온 광고가 맞는지 의심스럽다", "여성이 젖소가 되는 장면에 불법 촬영 장면까지 토 나온다" 등 댓글로 분노했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서울우유는 문제가 된 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했습니다.

서울우유 관계자는 "영상을 보면 청정 자연에 여성만 있는 건 아니고 남성도 있다"며 "청정 자연 속에서 소들이 자란다는 점을 강조하려 했다. 여성을 비하하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저희 의도는 아니지만 일부 오해가 있을지 모르니 현재는 해당 영상을 내린 상태"라고 덧붙였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서울우유' 유튜브 캡처)
이선영 에디터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