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아내ㆍ장모 논란

추미애 "윤석열·김건희 부부의 고발 협박, 민주적 지도자 아냐"

댓글 1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추미애 법무부 전 장관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김건희 부부는 대통령 후보인 공인으로서 검증에 당당하게 임해야 한다”고 밝혔다.

추 전 장관은 8일 오후 페이스북에 “‘열린공감TV’는 취재 결과를 가지고 합리적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저도 법률가로서의 양심으로 합리적 의심이라고 판단되어 국민의 알 권리 차원에서 문제를 제기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오히려 고발하겠다고 협박하는 것은 민주적 지도자로서 바람직한 태도가 아닐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부인 김건희 씨 (사진=이데일리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국민의힘은 윤 후보 부인 김건희 씨가 과거 유흥주점에서 ‘쥴리’로 일했다고 보도한 매체와 해당 기사를 페이스북에 공유한 추 전 장관에 대해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최지현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열린공감TV 방송은 가짜뉴스”라며 이같이 말했다.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와 오마이뉴스는 안해욱 전 대한초등학교태권도협회장이 “1997년 5월 라마다르네상스호텔 나이트를 방문했다가 조남욱 당시 삼부토건 회장의 초대를 받아 6층 연회장에서 접대를 받았는데, 당시 ‘쥴리’라는 예명을 쓰던 김건희 대표를 만났다”는 증언을 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최 부대변인은 “제보자 한 명을 내세워 김건희 씨에 대한 입에 담을 수도 없는 수준 낮은 내용을 그대로 방송하고, 하반부에는 같은 제보자가 이재명 후보의 어린 시절을 증언하며 예찬론을 펼치다니 이런 것을 방송하거나 언급하는 분들은 부끄럽지도 않나”라고 반발했다.

이어 “방송에는 ‘○○대 시간강사’로 소개받았다고 하는데, 1997년에는 김건희 씨가 숙명여대 교육대학원을 다니고 있었다”며 “라마다르네상스 회장을 처음 안 시점은 훨씬 뒤로서 1997년경은 서로 알지도 못하던 때”라고 덧붙였다.

최 부대변인은 “시기가 맞지 않자 4년 전인 1997년경 미리 ‘시간강사’가 되기로 내정돼 있었기 때문에 ‘시간강사’로 소개한 것 같다는 말도 안 되는 해석까지 붙였다”며 “단연코 김건희 씨는 유흥주점에서 근무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이런 방식이 사람을 대하는 민주당의 민낯”이라며 “대선 후보였던 추 전 장관까지 나서 근거 없는 인신공격도 잔혹하게 퍼뜨린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런 끔찍한 인격살인과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강력히 대처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추 전 장관은 전날 페이스북에 “쥴리라고 하면 안 되는 이유가 나왔다. (‘주얼리’이기 때문이었나!)”라는 글을 올렸다. 또 이날 관련 보도를 페이스북에 공유하며 “‘쥴리에 대한 해명; 쥴리할 시간이 없었다’ 근데 ‘주얼리’에 대하여는? (커튼 뒤에 숨어도 주얼리시절 목격자가 나타났네요!)”라고 했다.

이데일리

사진=추미애 법무부 전 장관 페이스북


한편, 추 전 장관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선실세’ 최순실(최서원으로 개명) 씨의 이름을 딴 ‘최순실방지법’을 요구했다.

그는 “시민은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협박을 무릅써야 하고, 검찰은 범죄를 덮기 위해 온갖 재주를 부리고 있는 세태가 한심하다”고 비판했다.

더불어 그동안 열린공감TV가 제기한 김 씨의 도이치모터스 주식 관련 의혹, 국민대 논문 표절 의혹 등에 대해 “다른 언론도 함께 물어야 하고, 후보와 공당은 성실하게 답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 전 장관은 “깨알 검증만이 최순실을 방지할 수 있는 것이고 민주주의를 지키는 것”이라고도 했다.

지난 6일 추 전 장관은 김 씨의 전시기획사 코바나컨텐츠 ‘대기업 협찬’ 의혹 관련 검찰이 일부 무혐의 처분을 하자 “검찰은 윤석열 부인으로 장차 국모를 꿈꾸는 것으로 알려진 김건희 씨의 신분세탁업자인가?”라고 비판한 바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