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종합] "비♥김태희 이혼 안할 것"…'먹보와 털보' 비X노홍철 '찐친'인 이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텐아시아

'먹보와 털보' 비, 노홍철./사진제공=넷플릭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가 정말 깨끗하다. 늘 향이 난다. 놀라운 자기 관리력을 가진 친구다. 부탁하기 전에 부탁할 상황을 안 만든다. (김태희와) 이혼 안 할 것 같다. 만약 이혼한다면 그쪽의 문제가 있는 거다. 최고의 친구다."

방송인 노홍철이 8일 오전 열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새 예능 '먹보와 털보'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비와 잘 맞는 점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가수 비(정지훈), 방송인 노홍철과 김태호 PD, 장우성 PD, 이주원 PD, 이상순 음악 감독이 참석했다.

'먹보와 털보'는 의외의 찐친인 '먹보' 비와 '털보' 노홍철이 전국을 누비며 각양각색 다양한 여행의 재미를 선보이는 릴랙스한 풀코스 여행 버라이어티로, MBC '무한도전', '놀면 뭐하니?'를 연출한 김태호 PD 첫 넷플릭스 진출작이다. 여기에 이효리 남편이자 싱어송라이터 이상순이 음악 감독으로 참여했다.

텐아시아

'먹보와 털보' 비./사진제공=넷플릭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는 "식단관리를 하고 있지만, 먹을 때가 가장 행복해 이것저것 먹고 있는 먹보를 맡고 있다"고 소개했다. 노홍철은 "최근 검증된 기관에서 조사를 했다. 내일 없이 살 것 같은 돌아이 스타 1위"라고 말했다.

이어진 텔레파시 토크에서 첫번째 키워드는 '계획 or 무계획'이었다. 이에 노홍철은 '무계획', 비와 이상순, 김태호 PD는 '계획'을 들었다. 비는 "노홍철은 무계획이라고 하는데 정도가 지나치다. 계획적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노홍철은 "보니까 고인물들이 계획적인 것 같다"며 "비랑 같이 여행을 다녀보니까 애늙은이 스타일이다. 걱정이 많다. 변화가 필요하다"고 반박했다.

이상순은 "나는 원래 성격도 계획적이지만, 이효리가 노홍철급 무계획이라 아내를 만난 이후로 계획을 안 세우면 사고가 날 것 같아서 철저히 세우고 다니고 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태호 PD 역시 "아내가 상당히 즉흥적인 걸 좋아해서, 10분 단위로 계획을 짜 놓는다. 안 그러면 불안하다"고 덧붙였다.

텐아시아

'먹보와 털보' PD./사진제공=넷플릭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PD는 "'놀면뭐하니' 싹쓰리 에피소드가 끝난 후 노홍철과 이야기를 나누다가 둘이 친하다는 이야기를 듣고 깜짝 놀랐다. 두 사람이 왜 친한지 궁금했고, 따라다녀보자 하고 시작을 준비하고 있다가 넷플릭스가 좋은 기회를 줬다"고 기획 계기를 밝혔다.

넷플릭스와 협업한 소감을 묻자 김 PD는 "패스트푸드를 만들다가 한정식을 만드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먹보와 털보'는 MBC 퇴사 후 첫 작품이 아닌 MBC와의 마지막 작품이다. 넷플릭스와 MBC 제작진들이 함께했다. MBC에서의 마지막 뜨거운 기억을 남겨주는 작품"이라고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노홍철은 "원래는 유튜브로 찍으려고 했는데 김태호 PD가 넷플릭스랑 놀아보자고 해서, 그것도 오리지널이라고 해서 너무 신났다"고 말했다. 김 PD는 "두 사람의 캐릭터가 극명하게 나타나서 뭘 담아야지, 예능 장치를 넣어야지 생각하기 보다는 두 캐릭터의 부딪침을 고스란히 담으려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김 PD는 "첫 녹화를 끝내고 나서 노홍철이 비가 생각보다 재미없다고, 혼자하면 안되냐고 했던 기억이 있다. 둘이 개인주의와 이기주의라 친하지만 선은 넘지않는 오묘한 관계가 신기하더라"고 말했다.

텐아시아

'먹보와 털보' 이상순./사진제공=넷플릭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상순은 "예능 음악은 보통 기존 곡들을 상황에 맞게 쓰는데, '먹보와 털보'는 모든 곡을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해서 의미있게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고생스러운 면도 있지만, 그게 넷플릭스 오리지널에 잘 어울리지 않을까 생각해 의미있었다"고 음악 감독으로 섭외된 소감을 밝혔다.

이어 "작업 시간이 넉넉하지는 않았지만, 많은 시간 공을 들여서 만들었고 재밌는 시간이었다"며 "이효리가 비는 막 다룰 수록 빛이 나는 아이라고 해서 이번 음악도 비의 스타일을 따라가기 보단 나의 스타일을 비가 맞추도록 했다. 노래도 좋고 스타일도 좋았다"고 말했다.

노홍철 곡에 대해서는 "이효리가 다 만들었다. 노홍철의 노래를 들어보고 싶어서 곡을 쓰고 있었는데, 이효리가 옆에서 듣더니 '이런 걸 해야 하는거 아니야?' 하면서 아이폰에 녹음을 해서 줬는데 너무 좋았다. 이효리 씨가 큰 참여를 해줬다"고 급히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상순은 '맛 or 멋' 중 '맛'을 선택하며 "외적으로 보이는 건 신경 안 쓴다. 여행가서 맛있는 거 먹는 게 나의 기쁨이다. 그런데 이효리는 맛을 별로 안 좋아한다. 먹는 거에 큰 집착이 없다"로 밝혔다.

텐아시아

'먹보와 털보' 노홍철./사진제공=넷플릭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홍철은 "나도 맛에 큰 관심이 없었는데, 비 덕분에 미식의 세계에 빠졌다"고 말했다. 자신만의 맛의 철학을 묻자 비는 "예전에는 조미료가 많이 가미된 음식을 좋아했는데, 지금은 고유의 맛을 좋아한다. 고기도 소금을 안 찍는다. 신선한 고기는 그냥 먹어도 우유 맛이 난다. 신선한 음식을 먹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먹보와 털보'에는 이효리, 이상순 부부와 이하늬가 게스트로 함께했다. 김 PD는 "계획된 게스트라기 보다는 지나가는 과정에 잠시 들려주는 방법으로 생각했다. 이상순은 음악감독으로 참여하기도 했고, 이하늬는 비와 막역한 사이라 등장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상순은 "두 사람을 만나서 음악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 그전까지 비와는 자주 만나던 사이가 아니었어서 음악을 만들기 위해 보고 싶었다. 때마침 이효리도 시간이 되서 같이 나갔다"고 말했다. 노홍철은 "이하늬 씨가 비와도 남매처럼 지내고, 김태희 씨와도 끈끈한 사이다. 그래서 평소에 안 하던 집사람 이야기도 해줘서 좋았던 기억이 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텐아시아

'먹보와 털보' 비, 이상순, 노홍철./사진제공=넷플릭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홍철의 매력을 묻자 비는 "인간적인 매력이 없어서 인간적이다. 지극히 개인적인 면들이 나와 닮아있다. 피해 안주려고 하고, 부탁 받는것도 하는것도 싫어한다. 무엇보다 사람 좋은데 이유 없다"고 말했다.

이에 비는 "나는 요리 하는 걸 좋아하고, 노홍철 형이 감탄하는 모습을 보면 더 해주고 싶다. 노홍철 형도 건성이 생기지 않을까 싶을 정도로 씻는다. 죽이 잘 맞는다"며 "시즌2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먹보와 털보'는 오는 12월 11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