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끌로 샀는데 1억 넘게 빠져" 상승세 꺾였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올해 서울 아파트값 상승을 주도했던 지역으로 노원·도봉·강북, 그리고 남쪽으로 금천·관악·구로구가 있습니다. 젊은 층들이 대출 많이 받아서 산 경우가 많은데 최근 두 달 만에 1억 원 넘게 집값이 떨어진 곳도 있습니다.

조윤하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 관악구의 한 아파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