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베이징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확산?…뉴질랜드도 불참 선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미국이 내년 2월 베이징 동계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하고 나서 미중 갈등이 격화하는 가운데 뉴질랜드도 정부 대표단을 보내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7일 뉴질랜드텔레비전(TVNZ) 등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그랜트 로버트슨 부총리 겸 체육부 장관은 기자들에게 뉴질랜드도 외교적 수준에서는 올림픽에 불참할 것이라며 "우리는 장관급 대표단을 보내지 않는다는 방침을 정하고 지난 10월 중국 측에도 우리의 입장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로버트슨 부총리는 그러나 정부 대표단을 보내지 않기로 한 결정은 미국이 문제 삼고 있는 인권 문제보다는 여러 가지 안전 문제에 더 큰 초점이 모여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