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정치권 사퇴와 제명

'조동연-이수정 비교 구설' 최배근, 민주당 선대위 사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원회에서 활동하는 최배근 건국대 교수가 어제(6일) 사의를 표했습니다.

최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기본사회위원회 공동위원장직을 사퇴했다"며 "오늘부로 선거대책위원회 모든 자리에서 물러나 선생 본연의 위치로 돌아가고자 한다"고 썼습니다.

그는 "평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해오던, 우리 아이들과 학생들이 미래에 희망을 갖고 살아갈 수 있는 일에 매진하고자 한다"며 "위원장직 사퇴에 대해 어떠한 억측도 사양한다"고 적었습니다.

최 교수는 "공동위원장직을 사퇴하더라도 한 명의 시민으로서 촛불 시민들과 더불어 '2기 촛불 정부'를 만드는 데 함께 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지난해 4·15 총선에서 민주당의 비례대표 정당인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를 맡았던 최 교수는 평소 이 후보의 기본소득 정책을 적극 옹호해 '기본소득 전도사'로 불렸습니다.

이재명 후보의 경선 캠프에도 참여했고 지난달 선대위에 합류했습니다.

그는 최근 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으로 영입된 조동연 서경대 군사학과 교수와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한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의 사진을 SNS에 나란히 올린 뒤 "차이는?"이라고 적었다가 외모를 비교한 것이 아니냐는 구설에 오른 바 있습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유영규 기자(sbsnewmedia@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