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검찰 고발사주 의혹

진중권, 고발사주 폭로 조성은에…“결국 쥐 한마리뿐”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검찰총장 시절 ‘고발 사주’ 의혹을 제보한 조성은씨가 “정 안 되면 그동안의 일들 다 공개해버릴 생각”이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 “결론을 먼저 내려놓고 증거를 창조하려 하니 잘 될 턱이 있나”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서산명동에 서일필”이라는 글을 올리며 이같이 말했다. 그가 인용한 ‘태산명동 서일필(泰山鳴動 鼠一匹)’은 태산이 큰 소리를 내며 지축을 흔들어댔지만 결국 나온 것은 하찮은 쥐 한 마리에 불과하다는 뜻으로, 조씨가 제보한 고발 사주 의혹이 떠들썩하지만 실제로는 그 결과가 보잘것 없다는 말이다.

그는 “손준성(대구고검 인권보호관·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야 억지로라도 기소하겠지만, 법정에서 유죄판결을 끄집어내기는 어려울 듯”이라며 “애초에 사법의 문제라기보다는 공직윤리의 문제였는지도”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내가 궁금한 것은 저들이 어떻게 고발 사주라는 비개연적인 시나리오를 왜 그렇게 찰떡같이 확신할 수 있었냐는 것”이라며 “모종의 ‘첩보’ 같은 게 있었던 게 아닐까”라고 추측했다.

조씨는 손 검사에 대한 구속영장이 다시 기각되자 지난 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동훈 검사 감찰 수사방해 사건’ 입건해서 정식 수사 안 할 거면 윤석열 대검찰청 수뇌부의 선거개입 사건. 사건 망치지 말고 수사 중단하시기 바란다”라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를 겨냥한 글을 올렸다.

이 글에 진 전 교수가 “다 공개하세요”라고 댓글을 달자 조씨는 “그럴까요? 수사 개시도 안 한 상태에서 공개하면 거의 그 즉시 증거의 의미나 단서로서의 가치가 사라질 텐데요”라고 답했다. 또 “제가 공개하는 것보다 취재로 밝혀지리라고 생각하고 준비하는 것을 지켜보고 있지만 기사가 늦어지네요”라고 덧붙였다.

min3654@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