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흥민, 2경기 연속골에 도움까지…토트넘 리그 3연승, 5위 도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손흥민의 세리머니 장면. 토트넘 SN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29·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2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했다.

손흥민은 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노리치시티와의 2021~2022 리그 15라운드 홈 경기에 선발로 출전, 전반 10분 루카스 모라의 선제골 도움을 기록한 뒤 2-0으로 앞선 후반 32분에는 쐐기골까지 넣었다. 2일 브렌트퍼드전에 이은 2경기 연속 득점으로, 손흥민의 리그 6호골이다.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에서의 한 골을 더해 공식전 전체 7호 골이다.

도움은 지난 10월 애스턴 빌라와의 7라운드에서 첫 도움을 기록한 뒤 두 달만이었다. 유로파 콘퍼런스리그에서의 하나를 더해 공식전 전체 도움은 3개로 늘었다. 이로써 손흥민은 이번 시즌 총 7골 3도움으로 공격 포인트 10개를 돌파했다.

토트넘은 리그 3연승을 포함해 4경기 무패(3승1무) 상승세를 이어가며 5위(승점 25점)로 올라섰다.

해리 케인-모라와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경기 시작 10분 만에 모라와 합작골을 만들어냈다. 손흥민과 패스를 주고받은 모라가 손흥민이 돌려준 공을 지켜낸 뒤 페널티 아크 뒤에서 때린 강한 오른발 슛이 그대로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모라의 이번 시즌 리그 첫 골이었다.

추가골없이 점유율에서 밀리며 고전하던 토트넘은 손흥민의 발에서 시작된 세트피스에서 1점을 더 달아났다. 후반 22분 손흥민의 오른쪽 코너킥을 벤 데이비스가 머리로 받은 것이 골 지역 안에서 상대 선수 몸에 맞고 떨어졌고, 다빈손 산체스가 그대로 오른발 슛을 꽂았다. 산체스는 이번 시즌 첫 골을 신고했다.

손흥민은 후반 32분엔 직접 골까지 넣었다. 페널티 지역 중앙에서 2대1 패스로 상대 수비망을 뚫은 데이비스가 손흥민에게 공을 연결했다. 손흥민이 3~4명의 수비수 사이에서 감각적으로 때린 슈팅이 골 그물을 갈랐다. 손흥민은 풀타임을 소화했다. 토트넘은 연승을 거둔 최근 리그 3경기에서 모두 2골 이상의 다득점을 기록했다.

이정호 기자 alpha@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