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동연측 변호사 "제3자 성폭력으로 원치않는 임신"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폐쇄적 군 문화로 신고 엄두 못내…종교적 신념으로 홀로 책임"

"혼외자 주홍글씨는 심각한 아동학대·폭력…상처받은 분들께 사과"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혼외자 관련 논란으로 인선 사흘 만에 사퇴한 조동연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측은 5일 "조 전 위원장은 2010년 8월경 제3자의 끔찍한 성폭력으로 인하여 원치 않는 임신을 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조 전 위원장의 대리인이자 민주당 선대위 법률지원단 부단장인 양태정 변호사는 이날 SNS에 올린 글에서 "(조 전 위원장은) 자신을 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하려고 처음 만난 (민주당) 송영길 대표, 김병주 의원, 이용빈 의원에게 여성으로서 혼외자에 대한 사정을 이야기하지 못하였던 점에 대하여도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며 이같이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