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사와 아가씨' 지현우, 이세희X이태리에 질투…삼각관계 시작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신사와 아가씨' 지현우, 이세희, 이태리의 삼각 관계가 시작됐다.

4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 21회에서는 이영국(지현우 분)이 박단단(이세희)과 마현빈(이태리)의 관계를 질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단단은 발을 헛디뎠고, 이영국을 붙잡았다. 박단단과 이영국은 함께 넘어졌고, 이영국은 박단단을 바라보다 자신도 모르게 입을 맞췄다. 당황한 박단단은 이영국의 뺨을 때렸고, "무슨 짓을 하신 거예요?"라며 발끈했다.

이영국은 "박 선생 누나 다칠까 봐 안 다치게 하려고 팔로 박 선생 누나 머리를 받친 것뿐이거든요"라며 변명했고, 박단단은 "지금 내 입술. 그거 했잖아요"라며 화를 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영국은 "그게 그러니까 내가 박 선생 누나 구해주려고. 박 선생 누나 머리 다칠까 봐 이 손으로 머리 받치려고 하다가 반동으로 구르면서 입술끼리 부딪힌 거잖아요. 내가 뭘 어쨌다 그래요"라며 억울해했다.

박단단은 "0.00001초 정도 나를 쳐다봤잖아요"라며 쏘아붙였고, 이영국은 "뭐야? 내가 일부러 그랬다는 거야? 내가 여기서 미끄러질 때 내 허리를 확 끌어당긴 사람이 누구인데요. 설마 박 선생 누나가 일부러? 이런 상황 만들려고?"라며 주장했다.

더 나아가 박단단은 "아까 그게 무슨 말이에요. 제가 아까 넘어지면서 회장님 허리를 일부러 잡았다고요? 그거 일부러 그런 거 아니거든요"라며 못박았다.

특히 이영국은 "나한테 스킨십 먼저 한 건 박 선생 누나잖아요. 스물두 살 내 인생의 첫 뽀뽀를 이렇게 하다니 정말 억울해"라며 답답함을 토로했고, 박단단은 "누군요. 저도 처음이거든요? 아무튼 이 일은 다 잊어요"라며 당부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박단단은 6개월 후 애나킴(이일화)과 미국으로 떠날 계획이었다. 박단단은 이영국에게 "세종이 유치원 데려다주고 나면 제 자유 시간인데 그 시간에 영어 학원을 다닐까 하는데 괜찮을까요?"라며 물었다.

이영국은 "그거야 자유 시간에 다니는 건데 상관없죠. 박 선생 누나가 영어 공부해두면 우리 애들한테도 좋은 거니까 다니세요"라며 흔쾌히 승낙했다.

박단단은 영어 학원에서 수업을 듣기 시작했고, 우연히 학교 선배인 마현빈(이태리)과 만났다.

이후 이영국은 박단단을 학원까지 데려다줬고, 박단단은 학원 앞에서 마현빈과 마주쳤다. 이영국은 다정하게 대화하는 박단단과 마현빈을 보고 질투심을 느꼈고, "뭐야? 박 선생 누나 남친 있었어?"라며 의아해했다.

사진 = KBS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