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런 옷 입고 뛰라면 뛰고"…'원팀' 부산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갈등이 극심했던 국민의힘 분위기가 하루 만에 확 바뀌었습니다. 언제 그랬냐는 듯 윤석열 대선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함께 부산으로 갔습니다. 윤 후보는 이 대표를 한껏 치켜세우면서 "이런 옷 입고 뛰라면 뛰겠다"고 말했습니다.

이현영 기자입니다.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함께 부산으로 간 윤석열 후보.

선거대책위 회의를 주재하며 '당 중심'을 다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