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 포항에 2-1 역전승…스플릿B 최고 '7위'로 마무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최용수 감독 강원 부임 후 첫 승

'강등' 광주는 인천과 1-1 무승부

뉴스1

FC서울(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FC서울이 포항 스틸러스에 역전승을 거두며 스플릿 B 최고 순위인 7위로 시즌을 마쳤다. 한때 11위까지 처졌던 최악의 상황과 비교하면 막판 저력을 발휘한 셈이다.

서울은 4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최종 라운드에서 포항을 2-1로 제압했다.

서울은 12승11무15패(승점 47)를 기록, 인천 유나이티드(승점 47)와 동률을 이뤘으나 다득점(서울 46골·인천 38골)에 앞서 7위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포항은 은퇴를 선언한 오범석의 현역 마지막 경기에서 뒷심 부족을 드러내며 승리를 내줬다. 12승10무16패(승점 46)가 된 포항은 7위에서 한 계단 내려온 8위가 됐다.

이날 경기를 주도한 건 원정 팀 서울이었다. 서울은 전반 15분 김진야의 슈팅이 크로스바를 강타, 아쉬움을 삼켰다. 이어 전반 18분에는 조영욱이 골키퍼와의 일대일 찬스를 놓치고, 이어진 기회에서 팔로세비치의 슈팅은 골문을 살짝 빗나갔다. 전반 34분엔 강성진의 슈팅이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선제골을 넣은 건 오히려 포항이었다. 교체 투입된 임상협이 전반 42분 전민광의 도움을 받아 빈 골문 안으로 헤딩 슈팅, 0의 균형을 깼다.

경기를 주도하고도 일격을 당한 서울은 후반전 더욱 공세를 펼쳤다. 후반 16분 나상호가 돌파 후 결정적 슈팅을 날렸으나 조성훈 골키퍼 선방에 걸렸다.

서울은 계속 몰아쳤다. 후반 29분 나상호가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팔로세비치가 머리로 마무리,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서울은 후반 33분 지동원의 패스에 이은 조영욱의 슈팅이 포항 수비수를 맞고 굴절, 골대 안으로 들어가는 행운까지 따르며 2-1로 역전에 성공했다.

서울은 후반 막판 동점을 노린 포항의 맹공에 고전했지만 수비수들이 육탄 방어하며 1골 차 리드를 지켜냈다.

서울은 한때 강등 위협까지 받으며 감독이 교체되기도 했지만, 반등에 성공하며 스플릿 B에서 최고의 순위를 차지했다.

한편 이미 2부리그 강등이 확정된 12위 광주FC는 인천과 1-1로 비겼다.

광주는 광주 전용구장에서 열린 최종전에서 전반 2분 만에 엄원상이 헤딩 슈팅으로 득점했지만, 전반 37분 유동규의 터닝 슈팅에 동점을 허용, 10승7무21패(승점 37)의 성적으로 K리그1을 떠나게 됐다.

최종전 결과와 상관없이 승강 플레이오프를 치러야 하는 강원FC는 성남FC를 춘천으로 불러들여 2-1로 이겼다. 전반 5분과 후반 28분 김대원이 멀티골을 넣어 후반 38분 뮬리치가 한 골을 만회한 성남을 잡았다.

최용수 강원 신임 감독은 부임 2경기 만에 승리를 신고했다. 강원은 오는 8일과 12일 K리그2 대전 하나시티즌을 상대로 승강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뉴스1

최용수 강원FC 감독(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ree@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