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불법촬영 등 젠더 폭력

미성년자 전 여친 스토킹한 현역 군인, 헌병대 인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뉴시스DB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미성년자인 전 여자친구를 스토킹한 혐의를 받는 현역 군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3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중랑경찰서는 이날 새벽 4시20분께 서울 중랑구의 한 주택가에서 스토킹 혐의로 현역 군인 20대 남성 A씨를 체포했다.

A씨는 피해자 여성에게 전화해 극단적 선택을 암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피해자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A씨를 귀가조치 했으나 피해자 주거지로 찾아간 A씨는 피해자를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의 첫 신고가 자살 의심 신고로 들어와 귀가조치만 했다"고 밝혔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해당 남성은 올해 초 피해자와 헤어진 뒤 여러 차례 연락을 하며 만남을 요구하는 등 스토킹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에게 긴급응급조치(100m 이내 접근금지 및 통신을 통한 접근금지)를 내리고 사건을 군사경찰(군 헌병대)에 인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