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검찰 고발사주 의혹

조원진 "尹, '고발사주' 특검 받자…李 '대장동' 특검 위해 결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선후보.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우리공화당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게 따라붙은 이른바 '대장동 게이트' 특검 실시와 관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결단을 촉구했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선 후보는 보도자료를 내고 "대장동 게이트의 범인이 눈 앞에 보이는데 특검을 하지 못하는 것은 국민의힘이 갖는 한계"라며 "윤 후보가 대장동 게이트 특검을 위한 정치적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했다.

그는 구체적으로 "윤 후보가 이 후보보다 먼저 '고발사주' 특검을 받겠다는 결단을 해야 한다"며 "이 후보를 압박해 대장동 특검으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후보는 또 이 후보의 영입인재 1호인 조동연 서경대 교수가 사퇴한 데 대해 "과거에는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가 박근혜 당시 대통령의 딸인 것처럼 각종 루머와 허위사실이 돌았다"며 "정작 숨겨놓은 자식 이야기는 민주당 이야기였다"고 주장했다.

또 "윤 후보나 이 후보나 특검을 통해 진실을 밝히지 못한다면 명백한 무자격 후보에 불과하다"며 "진실을 추구하지 않으면 결국 국민에게 퇴출당할 것"이라고 했다.

yul@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