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OTT 구독료 부담에 '공유' 인기…"약관 위반" 문제 제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OTT를 이용할 때 여러 명이 함께 사용해서 구독료 부담을 낮추는 경우가 많습니다. 모르는 사람과도 공유할 수 있게 하는 앱까지 등장했는데, OTT 업체들은 재판매 금지 약관 위반이라며 문제를 제기하기도 합니다.

김기태 기자입니다.

<기자>

한 구독 공유 중개서비스 앱입니다.

1만 3천900원인 웨이브를 4천750원에, 1만 7천 원인 넷플릭스 프리미엄은 5천500원에 쓸 수 있다고 적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