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들 50억' 곽상도 구속영장 기각…도마 오른 수사 능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대장동 개발회사로부터 아들이 50억 원을 받은 곽상도 전 의원에 대해서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이 기각됐습니다. 법원은 범죄 혐의에 대한 소명이 부족하다고 했는데, 검찰 수사가 부실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배준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화천대유와 하나은행의 컨소시엄이 무산될 뻔했던 문제 해결에 도움을 주고 그 대가로 아들을 통해 세금을 제외하고 25억 원을 실수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