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길에 쓰러진 아이 달려가 구한 택시 기사가 남긴 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길에서 쓰러진 아이를 택시기사가 구해냈습니다. 지난 27일 오전, 서울 송파구를 지나던 택시기사 A 씨는 길에서 쓰러진 아이를 발견한 뒤 곧장 택시에서 내려 심폐소생술을 시행했습니다. 다행히 잠시 후 아이는 의식을 차렸지만 119 구급대 도착이 늦어졌고, 이에 택시기사는 아이를 근처 병원 응급실까지 태워줬다고 합니다. 아이 어머니가 "택시비라도 드리겠다"고 했지만 택시기사는 이마저 사양했다고 하네요. 우리 주위에 있는 영웅의 이야기, 비디오머그가 담았습니다.

(글·구성 : 민경호 / 편집 : 김인선 / CM : 인턴 변은서 / 담당 : 김정윤)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