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본능적 투혼의 스포츠, 격투기

정찬성 노리는 UFC 8위, 체중 감량이 최대 변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UFC 라이트급(-70㎏) 8위 댄 후커(31·뉴질랜드)가 페더급(-66㎏) 4위 정찬성(34)과 대결을 원한다. 후커가 경기력 저하 없이 몸무게를 줄일 수 있느냐가 결과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예상이 나왔다.

11월27일(이하 한국시간) 스페인 격투기 매체 ‘수페르루차스’는 “후커는 UFC 페더급 시절 감량에 힘겨워하며 체력을 끝까지 유지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면서 정찬성을 KO 시키거나 항복을 받아내지 못하고 판정 승부로 간다면 승리를 장담하기 어려울 수 있다고 봤다.

후커는 2014~2016년 UFC 페더급 3승 2패, 2017년부터는 라이트급에서 UFC 8승 4패를 기록했다. ‘수페르루차스’는 “4년 전 후커는 ‘페더급 경기를 위해 살을 뺄 때마다 건강이 크게 나빠지는 것을 느꼈다’며 라이트급으로 올라갔다”고 지적했다.

매일경제

왼쪽부터 페더급 4위 정찬성, 라이트급 8위 댄 후커. 사진=UFC 공식 프로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적을 보면 후커가 UFC 라이트급에서 페더급보다 더 나은 선수가 된 것은 분명하다. ‘수페르루차스’ 역시 “UFC 라이트급 공식랭킹 TOP10에 들 정도로 성장한 실력을 페더급으로 내려와서도 발휘랄 수 있다면 챔피언을 목표로 할만하다”며 인정했다.

후커는 UFC가 미국 네바다주 엔터프라이즈에서 운영하는 경기력 향상지원시설 ‘퍼포먼스 인스티튜트’ 전문가 도움을 받아 페더급 체중으로 감량에 성공한 모습을 11월23일 공개했다.

UFC 페더급에서 체력 문제없이 라이트급 기량을 보여준다면 매우 위력적인 존재가 될 수 있다. 후커는 신장 183-171㎝, 리치 192-183㎝ 모두 정찬성을 압도하는 신체조건이다.

[박찬형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