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신도시 이모저모

충남혁신도시 다목적 광장 조성사업 '첫 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충남도, 청사 남측 유휴부지 활용한 다목적 광장 조성 설계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 도민마당, 문화마당 등 자연 친화적인 혁신도시 중심 랜드마크로 조성 예정


파이낸셜뉴스

충남혁신도시 다목적광장사업대상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홍성=김원준 기자] 충남혁신도시의 랜드마크로 주중엔 주차공간, 주말엔 힐링과 여가가 가능한 공간으로 변신하는 도청사 다목적광장 조성사업이 첫 발을 뗐다.

충남도는 사업 대상지가 충남혁신도시의 중심인 만큼 도시의 정체성과 장소성, 도시 이미지와 직접 관계되는 상징적 의미의 도시공간으로 탈바꿈 시킨다는 계획이다.

2일 충남도에 따르면 오는 2023년까지 도청사 남측 임시헬기장 부지(1만3238.4㎡)를 숲과 물이 어우러진 도심 속 친환경 다목적 복합공간으로 조성한다.

다목적광장은 주중에는 부족한 청사 주차공간으로 사용하고, 주말 및 휴일에는 축제, 행사, 박람회, 놀이 등 다양한 문화 활동이 가능한 도민 휴식공간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다목적광장 조성을 위해 지난 10월 설계용역 자문단 구성 및 설계에 착수한 충남도는 지난달 30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충남도청사 다목적광장 조성사업 착수보고회’를 열고 사업의 시작을 알렸다.

이 자리에서 설계를 맡은 ㈜경인엔지니어링은 용역 보고를 통해 도민이 모이는 도민마당과 문화·예술이 모이는 문화마당을 중심으로 한 기본구상안과 용역의 추진 방향과 일정, 세부 계획 등을 보고했다.

충남도는 보고회에서 제시된 자문위원들의 의견과 KBS·도립미술관·예술의전당 등 사업대상지 주변의 향후 여건 변화 등을 고려한 최종 설계안을 마련해 내년 하반기 착공할 계획이다.

오수근 충남도 운영지원과장은 “도민 휴식공간으로서 광장의 다양한 기능을 수용해 자연 친화적이고 사람이 모이는 내포신도시의 중심 랜드마크 광장으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