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소현 "30년동안 몸무게 유지…아침·점심 식사는 커피가 끝" [RE:TV]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라디오스타' 1일 방송

뉴스1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방송인 박소현이 30년간 몸무게를 똑같이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1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박소현이 게스트로 나온 가운데 "제 건강 비결을 많은 분들이 궁금해 하신다. 어떻게 한결같이 몸매를 관리하냐고 하시더라"라고 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박소현은 "저는 매일 밤 자기 전에 스트레칭을 한다. 여행 가서도 항상 한다. 아무리 피곤해도 한다. 폴더처럼 제 몸을 접는다"라고 털어놨다. 옆에 있던 개그우먼 홍현희는 "몸무게가 47㎏으로 늘 똑같지 않냐, 허리가 25인치"라고 알렸다.

박소현은 맞다며 "보통 몸무게가 나이가 들수록 증가하지, 유지하는 사람이 거의 없다고 한다. 그런데 저는 30년 전이랑 몸무게가 똑같다"라고 고백해 출연진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출연진 중 MC 김국진만 공감했다. 그는 "나도 30년 전이랑 단 1㎏ 정도 차이난다"라며 "밥을 조금 더 먹은 날은 자고 나면 밥 먹은 만큼만 올라가더라. 500g 늘었을 때의 쾌감은 이루 말할 수가 없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MC들이 식사량을 궁금해 하자 박소현은 늘 소식한다고 밝혔다. 특히 "커피는 스몰 사이즈도 다 못 마신다. 커피를 다 먹어본 적이 없다"라면서 "아침, 점심 식사로는 그 정도 먹는다. 커피 한 잔 먹고, 그 외에는 아무것도 안 먹는다"라고 털어놔 놀라움을 더했다.

박소현은 "다들 '이렇게 먹고 살 수가 있다고?' 한다. 근데 소식해도 에너지가 있지 않냐"라고 말했다. 이를 듣던 김국진은 "살 수 있습니다"라고 거들어 웃음을 줬다.

이날 방송에서 박소현은 동안 비결도 공개했다. 그는 "매일 자기 전 스트레칭하기, 매일 밤 허브차 마시기, 건조하지 않기 위해 히터나 에어컨 틀지 않기, 라디오 부스에도 젖은 휴지 놓아두기"라고 밝혀 시선을 모았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