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성범죄

군인권센터 “공군 군사경찰, 여하사 성추행 가해자 비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일 회견서 가해자 측-군사경찰 간 의혹 폭로

“가해자 이모 준위, 피해자 사망 당일에 자택 침입”

“군사경찰, 유족 속이고 가해자에 가이드라인 안내”

헤럴드경제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1일 서울 마포구 군인권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공군 8전투비행단 성추행 사망사건과 관련 추가 정황을 발표하고 있다. 채상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공군 제8전투비행단 A하사 성추행 사망사건과 관련, 공군 군사경찰이 가해자를 비호했다는 추가적인 정황이 제기됐다. 군사경찰이 유가족을 속이고 가해자에게 행동 가이드라인까지 안내했다는 주장이다.

군인권센터(이하 센터)는 1일 서울 마포구 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군 군사경찰이 유가족을 속이고 가해자를 도왔다”며 새롭게 드러난 추가 정황을 발표했다.

센터는 “피해자가 사망 상태로 발견된 당일인 지난 5월 11일 작성된 제8전투비행단 군사경찰 실황조사서에 따르면 성추행 가해자 이모 준위가 창문을 통해 사망 현장에 진입했다”며 “가해자는 당시 현장에 있던 책상 위 A4 용지와 노트를 집어 들고 만지는 등 피해자의 주거를 수색했다”고 말했다.

센터는 “가해자가 수상한 행동을 했음이 드러났음에도 군사경찰은 가해자인 이 준위와 이어 현장에 도착한 박모 주임원사에 대한 기본적인 수색을 실시하지 않았다”며 “가해자가 유서를 훼손했거나 절취했을 가능성을 의도적으로 배제한 셈”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피해자의 집 문 외시경에 피해자가 사용하지 않는 휴지가 외시경에 꽂혀 있었다”며 “군경찰은 해당 휴지에서 피해자의 유전자가 검출됐다고 유족에게 설명했지만, 국방부 조사본부 과학수사연구소 감정서에 따르면, 휴지에는 피해자의 유전자를 포함 어떤 유전자도 검출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군경찰이 유족에게 거짓말을 했다는 것이다.

군인권센터는 “박 원사의 스마트폰 디지털포렌식을 통해 확보된 통화내용 녹취록에 따르면, 박 원사는 가해자에게 ‘(군사경찰이) 걔(피해자)를 위해 한 거라고 이야기를 하라고 했다’”며 “군사경찰이 가해자와 박 원사의 책임을 면피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을 안내한 정황이 드러났다”고 말했다.

군인권센터는 이날 사전침입 혐의로 공군본부에 이 준위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할 방침이며, 공군 제8전투비행단 군사경찰 수사관에 대한 고소도 법리 검토 중이다.

123@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