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초중고 개학·등교 이모저모

재택치료 가족들 출근·등교 금지…간병 부담에 2차 감염 우려까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부가 코로나19 확진자의 기본 치료 방침을 ‘재택치료’로 전환한 데 대해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30일 정부에 따르면 특별한 입원 요인이 있거나 주거환경이 감염에 취약한 경우, 소아·장애인·70세 이상 등 돌봄이 필요한 경우를 제외한 모든 코로나19 확진자가 재택치료 대상이 됐다.

당장 확진자 치료 부실화 우려가 나온다. 재택치료자에게 이상이 감지되면 전담병원으로 이송한다는 게 정부 계획이지만, 갑작스레 재택치료자가 폭증하면서 기관들이 감당하지 못하는 실정이다. 서울 구로구의 전담병원인 우리아이들병원 정성관 이사장은 “몸이 좋지 않다고 호소하는 환자들이 있어 보건소에 이송을 통보했는데 실제 이송에 2~3일씩 걸린다. 그새 탈이 나면 어쩌나 불안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재택치료자의 가족 등 동거인이 최소 열흘간 외출하지 못하게 된 데 대해서도 불만이 크다. 격리 기간 중 동거인의 출근이나 등교는 금지되며 병원 진료나 약 수령, 폐기물 중간 배출 등의 경우에만 외출할 수 있다. 동거인이 미접종자라면 확진자 격리 해제 이후에도 추가로 열흘 더 격리당한다. 아파트 등 공동주택 생활이 보편화한 우리나라 특성상 감염관리가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된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일부 아파트는 공조 시스템이 같이 돌아가는 구조라 단지 내 감염 우려가 크다. 50세 이하 무증상 환자들이나 1~2인 가구만 재택치료를 하는 것이 옳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현 한림대 의대 사회의학교실 교수는 “재택치료를 확대하려면 모니터링이 원활해야 하고, 안정적인 의료인력과 이송시스템이 확보돼야 한다”며 “생활치료센터가 관리 효율성 측면에서 재택치료보다 낫다”고 말했다.

이에스더·최서인 기자 etoil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