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해치지않아' 유진, 前남편 윤종훈에 다정하게 쌈 싸먹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진이 극중 전 남편이었던 윤종훈을 다정하게 챙겼다.

30일 방송된 tvN ‘해치지 않아’에서는 빌런 삼형제 엄기준, 봉태규, 윤종훈이 윤주희를 비롯한 새로운 게스트 유진, 김현수에게 만찬을 대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빌런 삼형제와 윤주희, 유진, 김현수는 차돌 삼합구이와 홍합탕으로 차려진 푸짐한 한상을 즐겼다. 다들 맛있게 고기와 함께 삼합 쌈을 즐기는 동안, 윤종훈은 고기를 굽느라 밥을 잘 먹지 못했다.

봉태규는 이를 보고 "너도 좀 먹으라"고 했지만, 윤종훈은 묵묵히 고기를 구웠다. 유진은 윤종훈을 빤히 바라보다 정성스레 쌈을 싸 윤종훈의 입 안에 넣어줬다.

전 부부 사이 두 사람을 보던 엄기준은 윤주희에게 "주희야. 네 옆에 남편 있잖아"라고 한마디했고, 봉태규는 "우리가 아직 이혼한 상태"라고 머뭇거렸다. 윤주희는 "전 돌싱"이라고 철벽을 쳤다.

[박새롬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