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미크론' 변이 확산

일본서 첫 확인 오미크론 감염자는 나미비아 국적 외교관(종합3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비행기 동승 71명 전원 밀접 접촉자 분류…1차 검사에선 음성

연합뉴스

오미크론 변이 우려 속 첫 감염자 나온 일본
(나리타 로이터=연합뉴스) 일본 수도 도쿄 외곽 나리타 국제공항에서 30일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방호복을 입은 공항 직원이 국제선 탑승객의 체온을 재고 있다. 2021.11.30 sungok@yna.co.kr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첫 감염자가 나왔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관방장관은 30일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28일 나리타공항에 도착한 30대 남성이 오미크론에 감염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남아프리카 나미비아에서 입국한 이 남성은 코로나19 백신을 2차례 접종했지만 입국 단계 검사를 통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일본 검역 당국은 오미크론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국립감염증연구소에 유전자 분석을 의뢰했는데, 이날 오미크론 변이라는 결과가 나온 것이다.

마쓰노 장관은 현재 의료기관에 격리된 이 남성과 가까운 자리에서 동승했던 승객을 파악해 관할 보건소에 연락해 대응토록 하는 등 감염 확산 예방을 위한 조처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나리타=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유입을 차단하겠다며 입국 규제를 강화한 첫날인 30일 일본 수도권 관문인 나리타국제공항의 보안 검색대에서 관계자들이 마스크를 쓰고 근무하고 있다. 2021.11.30



이 남성과 동행한 가족 2명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고 지정된 시설에 격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 당국의 공식 발표 전에 이 남성이 나미비아 국적이라고 보도했지만 마쓰노 장관은 "감염 확산 방지에 도움이 되는 정보에 한해 공표하고 있다"는 이유를 들어 국적을 밝히지 않았다.

그러나 일본 방역 정책을 관장하는 고토 시게유키(後藤茂之) 후생노동상(장관)은 이날 저녁 기자회견에서 오미크론 감염자가 나미비아 국적의 외교관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이는 감염자 신분을 둘러싼 혼선을 없애기 위해 애초 비공개 입장을 바꾼 것으로보인다.

고토 후생상은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와 대책을 논의한 뒤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는 형식으로 감염자의 국적 정보를 전격 공개했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오미크론이 일본에서 처음 확인됐다는 보고를 받은 뒤 관계부처 각료들과 대책 회의를 열어 관련 정보를 알기 쉽게 설명하라고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토 후생상은 나미비아인 남성이 이용한 비행기에 탔던 71명 전원을 밀접 접촉자로 분류해 자택이나 숙박시설에서 대기토록 했다며 1차 검사에선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첫 오미크론 감염자가 확인된 것을 계기로 마쓰노 관방장관 주도의 오미크론 대응 태스크포스(TF)를 설치키로 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오미크론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남아공과 나미비아 등 남아프리카 9개국에서 들어오는 외국인 신규 입국을 28일부터 금지하고, 30일부터는 전 세계를 대상으로 외국인 신규 입국을 원칙적으로 불허하고 있다.

parks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