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타이거 우즈 "사고 당시 다리 잘라낼 뻔...다시 필드로 돌아갈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타이거 우즈. 사진=AP PHOT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지난 2월 자동차 사고로 크게 다친 타이거 우즈(46·미국)가 당시 다리를 절단할 만큼 부상이 심했다고 털어놓았다.

우즈는 30일(한국시간) 골프다이제스트와 인터뷰에서 “(다리 절단 가능성이) 50대50이었다”며 “다리 하나로 병원에서 나올 뻔했다”고 부상이 얼마나 심했는지를 설명했다. 사고 후 우즈가 언론 인터뷰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우즈는 로스엔젤레스 카운티의 한 도로를 운전해 가다 반대편 차로로 넘어가면서 차량이 전복되는 큰 사고를 당했다. 당시 우즈를 수술한 하버-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대학 의료센터 쪽은 “우즈의 오른쪽 정강이뼈와 종아리뼈 여러 곳이 산산조각 났다”며 “정강이뼈에 철심을 꽂았고, 발과 발목뼈는 나사와 핀으로 고정했다”고 밝혔다.

우즈는 그 사고 이후 현재까지도 치료와 재활을 이어가고 있다. 대회 출전은커녕 정상 생활을 다시 할 수 있을지도 불투명했다.

하지만 우즈는 골프 선수로서의 목표를 포기하지 않았다. 그는 자신의 선수 인생을 에베레스트산 등정에 비유하면서 “허리를 다친 뒤에도 에베레스트산을 여러 번 올랐지만 이제 내 몸은 에베레스트산을 오를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다리가 낫는다면 골프 대회에는 출전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필드에 복귀해도 풀타임은 어렵고 일 년에 몇몇 대회를 골라 출전하는 방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석 달 동안 침대에 누워 있다가 골프채를 다시 손에 쥔 우즈는 최근 연습장에서 스윙하는 영상을 공개해 팬들을 기대케 했다. 우즈는 “아직 갈 길이 멀다. 중간도 못 왔다”며 “다리 근육과 신경을 더 발달시켜야 한다”고 자신의 상태를 밝혔다. 하지만 “지금도 체육관에 들어서면 엔도르핀이 솟는다. 자동차 사고 전에도 나는 열 번의 수술을 받았다”면서 “인내심을 갖고 도를 넘지 않으면서 앞으로 나아가려 한다”고 재기 의지를 분명히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