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와 손잡는 K팝

그녀였어? "지민 결혼하자" BTS 美콘서트장서 외친 여성 정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사진 인스타그램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열린 그룹 방탄소년단(BTS) 콘서트에서 "Marry me Jimin"(지민아 나랑 결혼하자)이라고 외친 여성의 정체가 화제다.

30일 국내 한 온라인커뮤니티에는 지난 27일부터 이틀간 LA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콘서트 현장에서 촬영된 한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는 무대 화면에 지민이 등장하자 한 여성이 "Marry me Jimin(지민아 나랑 결혼하자)"이라며 크게 소리를 지르는 모습이 담겼다.

이 영상은 브라질 출신의 유명 모델이 직접 올린 것으로 알려지면서 화제가 됐다. 해외 유명 속옷 브랜드인 '빅토리아 시크릿' 모델로 활동한 지젤 올리베이라(28)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BTS 콘서트에서 내 목소리를 잃었다. 이게 그 이유"라며 이 같은 영상을 올렸다. 그는 영상 속 목소리가 자신이라는 점을 밝혔다.

중앙일보

사진 인스타그램



올리베이라는 콘서트에 참석하기에 앞서 "내 남편인 지민을 만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그에게 결혼하자고 할 것"이라고 말해 지민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중앙일보

사진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리베이라는 1993년생 브라질 출신의 모델로, 2014년 미국에서 패션모델로 정식 데뷔했다. 돌체 앤 가바나, 폴로 랄프로렌, 토리버치 등 유명 브랜드의 런웨이 무대에 올랐으며, 2017년과 2018년 빅토리아 시크릿 모델로 활동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