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지역정치와 지방자치

국산 K9자주포, ‘제2의 천궁’ 노린다…이집트 시장 공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내 방산업체, 이집트 방산전시회 참가

한화디펜스, K9 자주포 수출 협상 중

현대로템 등 10여곳 K방산 존재감 알려

엘시시 대통령도 한국관 찾아 ‘관심’

[카이로=국방부공동취재단·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K방산이 이집트 시장 진출을 노린다. 29일(현지시간)부터 12월2일까지 카이로에서 개막한 ‘이집트 방산전시회’(EDEX 2021)에 한화디펜스, 현대로템 등 10여개 국내 방산업체들이 참가하면서다.

특히 한화디펜스는 K9 자주포와 K10 탄약운반장갑차 등 ‘K9 패키지’를 이집트군에 수출하는 협상을 추진 중인 만큼, 최근 아랍에미리트(UAE)에 4조원대 수출 소식을 알린 ‘제2의 천궁’이 될지 주목된다. K9 자주포의 수출이 성사될 경우, 한국 무기체계가 중동 아프리카 지역에 진출하는 첫 사례가 된다.

이데일리

이집트 방산전시회(EDEX 2021)가 29일(현지시간) 카이로 현지에서 개막한 가운데 한화디펜스 부스를 찾은 이집트 군 관계자 및 참석자들이 전시된 ‘K9 자주포’를 들여다보고 있다(사진=국방부공동취재단).


2018년 시작된 EDEX는 아프리카 지역 최대 규모 방산전시회로, 올해로 2회째다. 이번 행사에는 전 세계 40여개국에서 350여개 업체가 참가했으며, 우리나라에선 한국방위산업진흥회(방진회)가 한화디펜스(K9자주포 등), 현대로템(K2전차 등), 풍산(각종 탄약류), 한컴라이프케어(방독면 등) 등 국내 방산업체 10여개를 모아 한국관을 구성해 K방산의 존재감을 알렸다.

이미 유럽·아시아 등 일대에서 기술력을 인정받은 ‘K9 자주포’에 대한 관심은 이집트 현지에서도 뜨거웠다. 이집트는 군 현대화 일환으로 K9 자주포와 K10 탄약운반장갑차 등 K9 자주포 패키지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손재일 한화디펜스 대표는 “K9 자주포는 이미 우리나라를 포함해 7개국이 운용중인 ‘글로벌 넘버원’ 자주포이기 때문에 이집트 등 아프리카·중동 국가도 큰 관심을 갖고 있다”며 “국가별, 지역별 맞춤형 마케팅 전략을 바탕으로 아프리카 등 새로운 글로벌 방산시장 개척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이같은 현지화 전략에 따라 사막모래색으로 도색한 K9 자주포의 실물을 전시하는 등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이 직접 부스를 방문해 큰 호응을 얻었다.

한화디펜스는 K9 자주포 완제품 납품과 기술이전과 함께 현지생산 방식 수출도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K9 자주포는 최대 사거리가 40㎞에 달하고 1000마력의 디젤엔진을 탑재해 최대 시속 67㎞까지 달린다. 다양한 환경에서 주행이 가능한 뛰어난 기동성으로 현재까지 터키, 폴란드, 인도, 핀란드, 노르웨이, 에스토니아 등에 600문을 수출했다.

이집트 지하철 수주로 인지도가 높은 현대로템은 K2전차를 내세웠으며 행사 내내 부스가 붐볐다. 아울러 풍산은 각종 탄약류를, 한컴라이프케어는 방독면 등을 소개하는 등 10개 업체가 K방산을 알렸다.

나상웅 한국방위산업진흥회 부회장은 “해외에서 우리 한국 방산에 대한 기대가 높고 관심이 많은 이유는 가격 대비 성능이 매우 우수하고 후속 군수가 굉장히 용이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편, 징병제가 있는 이집트는 과거에 주로 미국에 무기 수입을 의존했지만 최근에는 프랑스와 러시아 등 수입처 다각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스톡홀름국제평화문제연구소(SIPRI)에 따르면 2015~2019년 기준 이집트는 사우디아라비아, 인도에 이어 세계 3위 무기 수입국이다.

이데일리

이집트 방산전시회(EDEX 2021)가 29일(현지시간) 카이로 현지에서 개막한 가운데 한화디펜스 부스를 찾은 이집트 군 관계자 및 참석자들이 전시된 ‘K9 자주포’를 들여다보고 있다(사진=국방부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