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청와대와 주요이슈

靑 "오미크론은 미지의 영역…정보 나오면 대응 달라질 수 있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종인 '오미크론' 국내 유입 차단을 위한 외국인 입국 제한 조치 등에 대해 청와대가 30일 "현재로서는 추가적인 입국 제한 조치를 취하지 않는 것으로 안다"며 "특별한 조치를 필요로 하는 정보가 나오면 (대응이) 달라질 수도 있다"고 밝혔다.

정부가 오미크론 변이종 발생 및 인접 국가인 남아프리카공화국, 보츠와나, 짐바브웨, 나미비아, 레소토, 에스와티니, 모잠비크, 말라위 등 아프리카 8개국에서 들어오는 모든 외국인에 대한 입국을 전면 금지하는 가운데 현시점에서 추가 조치는 없을 것이라는 메시지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난 가운데 "오미크론은 미지의 영역인 것 같다. (오미크론 변이종 대응과 관련) 2주, 3주 정도 후에는 오미크론 특성이나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지, 백신이나 치료제 등등에 대해서 좀 더 명확한 것이 밝혀질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향후 상황을 보고 정부가 대응 방침 조정에 나설 것이라는 뜻이다.

청와대는 사적 모임 제안과 같은 강화한 방역 조치 여론에 대해서도 "경제, 민생, 방역은 절묘한 균형을 맞추면서 가야 되는 어려운 여정"이라며 "전체적인 기조는 그대로 가지고 가면서 필요한 부분에 대해 미세조정을 하는 쪽"이라고 말했다. 이어 "경제·민생을 한 축으로 두고 방역을 한 축으로 둔 양쪽을 모두 다 갖고 가는 고심이 깊은 결정인 것 같다"고 부연해 설명했다.

청와대는 코로나19 대응과 관련 "사실 우리가 코로나로 전 세계가 가보지 않은 길을, 사실 새로 길을 내면서 가다 보니까 예기치 못한 복병도 만나게 되는 것이고, 그에 대응하면서 가는 것"이라며 "그런 만큼 사회 구성원 모두 함께 극복하는 사회적인 연대감 같은 것이 더욱 필요한 것 같고, 국제적인 공조도 더욱 절실한 것 같다"는 입장도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