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민아, 위생논란 재점화에 격분 "거짓말쟁이? 모든 법적처벌 할 것" [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최나영 기자] 걸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과거 베이커리 운영 중 벌어졌던 '위생 논란'과 관련, 악의적인 게시물 및 기사들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조민아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거짓말을 한 적이 없는데 진실을 알지도 못하면서 사람을 거짓말쟁이로 매도하는 나쁜 행위들을 더이상 좌시할 수 없어 글을 쓴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이어 "이미 2015년에 블로그를 통해 정확한 사실을 확인시켜준 일이다, 당시 허위 신고건들에 시달리느라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너무나 힘들었고 매장 운영하면서 매출 타격도 컸다"라고 전하며 "내가 겪은 피해들에 대해 낱낱이 열거해 법적인 책임을 묻고, 그에 응당한 처벌을 내려야겠나. 추후에도 인터넷 상에 '거짓말을 한다' '뻔뻔하다'는 식의 악의적인 글을 쓰거나 논란을 만드는 기사들로 정신적 피해 및 명예 훼손 시 할 수 있는 모든 법적인 처벌을 가하겠다"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억울했던 지난 날을 보상받듯 행복한 가정 안에서 사랑하는 남편과 아이와 너무나 잘 지내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좋은 소식들로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 드리겠다, 한결같이 응원 해주시고 힘이 되어주시는 분들 진심으로 감사하다"라고 인사했다.

함께 공개한 사진 속에는 조민아가 직접 운영하는 '우주여신'이란 이름의 블로그를 캡처한 글과 이미지들이 담겨져 있다.

조민아는 최근 SBS플러스 예능프로그램 '연애도사 시즌2'에 출연, 위생 논란을 가져온 과거 베이커리 아뜰리에 운영 당시 발생한 '500원 동전 사건'에 대해 아르바이트생의 실수라고 밝혔다.

OSEN

조민아는 2015년 1월 500원짜리 동전을 가장자리에 두고 다쿠아즈를 굽는 사진을 올리며 "처음 다쿠아즈를 구웠을 때 열풍으로 인해 반죽이 몽땅 덮여버렸다고 한다. 그래서 생긴 노하우"라고 게재한 바 있다. 그러나 이를 두고 위생에 대한 지적이 일며 논란이 확산됐다. 이에 그는 "테스트했던 사진을 마치 판매용 제품을 동전 넣고 굽는 것처럼 저를 몰아가시니 너무하다. 제가 설마 세균 덩어리인 동전을 쿠키와 함께 구워서 그걸 판매하겠느냐"라고 반박한 바 있다.

하지만 이후 일부 네티즌들은 "조민아가 거짓말을 한다"라고 주장했고 파장이 이어지자 칼을 빼든 것으로 것으로 풀이된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다음은 조민아 인스타그램 글 전문

거짓말을 한 적이 없는데

진실을 알지도 못하면서

사람을 거짓말쟁이로 매도하는

나쁜 행위들을

더이상 좌시할 수 없어

글을 씁니다.

이미 2015년에

블로그를 통해

정확한 사실을

확인 시켜준 일입니다.

당시 허위 신고건들에 시달리느라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너무나 힘들었고,

매장 운영하면서

매출 타격도 컸습니다.

내가 겪은 피해들에 대해

낱낱이 열거하며

법적인 책임을 묻고,

그에 응당한 처벌을 내려야겠습니까.

추후에도

인터넷 상에

'거짓말을 한다'

'뻔뻔하다'는 식의

악의적인 글을 쓰거나

논란을 만드는 기사들로

정신적 피해 및 명예 훼손 시

할 수 있는

모든 법적인 처벌을 가하겠습니다.

억울했던 지난 날을 보상받듯

행복한 가정 안에서

사랑하는 남편과 아이와

너무나 잘 지내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소식들로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 드리겠습니다.

한결같이 응원 해주시고

힘이 되어주시는 분들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nyc@osen.co.kr

[사진] 조민아 인스타그램(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