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배구 V리그

프로배구 여자부 감독들 "김사니 대행과 악수하지 않겠다"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업은행, 서남원 전 감독 경질하고 무단으로 이탈했던 코치를 감독대행으로

여자부 감독들 '악수 거부'로 항의의 뜻 전해

연합뉴스

선수들 격려하는 김사니 IBK 감독대행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23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인천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와 화성 IBK 기업은행 알토스의 경기. 1세트 김사니 IBK 감독대행이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2021.11.23 goodluck@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임순현 김경윤 기자 = 한국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감독들이 김사니(40) IBK기업은행 감독대행과 악수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V리그 질서를 흔든 기업은행 구단과 김사니 감독대행을 '동업자'로 인정하지 않겠다는 의미다.

차성현(47) GS칼텍스 감독은 이미 27일 화성체육관에서 열린 기업은행과의 방문경기 전후로 김사니 대행과의 악수를 거부했다.

다른 5개팀 사령탑도 30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기업은행 사태가 해결되기 전에는 김사니 감독대행과 악수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V리그 여자부 감독들은 '악수 거부'에 관해 논의한 적이 없다. 그러나 6명 모두 김사니 감독대행과 악수하지 않겠다는 생각을 품었다.

감독들은 "이번 일을 V리그 질서를 무너뜨린 행위"라고 보며, 기업은행과의 경기에서는 페어플레이를 다짐하는 의미에서 하는 악수를 거부하기로 했다.

기업은행 주전 세터 조송화는 서남원 전 감독의 훈련 방법과 경기 운영 등에 반발해 두 차례나 팀을 이탈했다. 조송화가 두 번째로 팀을 이탈할 때는, 김사니 코치도 함께 팀을 떠났다.

김사니 코치는 구단의 설득 속에 19일에 복귀했다.

이후 기업은행의 행보는 이해할 수 없는 수준이었다.

21일 서남원 전 감독을 경질하더니, 무단으로 이탈했던 김사니 코치를 감독대행으로 승격했다.

김사니 감독대행은 처음 경기를 지휘한 23일 흥국생명전을 앞두고 "서남원 전 감독으로부터 모욕적인 말과 폭언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서남원 전 감독은 "대체 어떤 말이 폭언과 모욕인지 말해달라"고 반박하자, 김사니 감독대행은 "더는 얘기하지 않겠다"고 입을 닫았다.

연합뉴스

경기 지켜보는 차상현 GS칼텍스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악수(惡手)를 거듭하는 기업은행과 김사니 감독대행을 보며 V리그 여자부 감독들은 '악수(握手) 거부'로 항의의 뜻을 전하기로 했다.

12월 2일 기업은행과 맞붙는 한국도로공사의 김종민(47) 감독은 "나는 악수하지 않겠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김종민 감독은 "악수 거부를 차상현 감독이 시작했지만, 그 경기 전에 우리가 기업은행과 상대했다면 내가 먼저 악수를 거부했을 것"이라며 "특정 감독과 김사니 감독대행 사이, 개인의 문제가 아니다. 우리 여자배구가 정상적인 모습으로 사랑받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밝혔다.

최고참 사령탑인 김형실(69) 페퍼저축은행 감독도 "12월 5일에 기업은행과 경기하는 데 그 전에 이번 사태가 해결됐으면 좋겠다"라고 바라면서도 "그때까지 변화가 없으면, 나도 악수를 거부하는 다른 감독들과 함께 행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퍼저축은행 김형실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다른 사령탑들의 생각도 같다.

12월 9일에 기업은행 경기가 잡힌 KGC인삼공사의 이영택(44) 감독은 "차 감독이 어떤 생각으로 악수를 거부했는지 모든 분이 아실 것이다. 나 역시 악수하지 않으려고 한다"며 "이해할 수 없는 일이 너무 많이 벌어졌다. 여자배구를 위해 모든 것이 잘 정리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흥국생명은 12월 18일, 현대건설은 12월 26일에 기업은행과 만난다.

기업은행이 신임 감독 선임 작업을 진행하고 있지만, 김사니 감독대행 체제가 언제까지 이어질지는 아직 알 수 없다.

12월 중순 이후에도 기업은행이 정상화하지 못하면, 상대 팀 감독이 악수를 거부하는 장면이 이어질 전망이다.

박미희(58) 흥국생명 감독은 "(기업은행) 관련 기사를 보면 안타깝다"며 "나도 여러 감독의 의견을 존중한다"며 악수 거부를 시사했다.

강성형(51) 현대건설 감독도 "기업은행의 사태 해결 과정이 정상적이지 않다. 배구인의 한 사람으로서 이번 일이 빨리 잘 해결됐으면 한다"며 "나도 차상현 감독과 생각이 같다"고 악수 거부 의사를 밝혔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