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국 오미크론 상륙 대비…"우려되나 패닉까진 아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 오미크론 상륙 대비…"우려되나 패닉까진 아냐"

[앵커]

코로나19의 세계 최대 피해국인 미국에서는 아직 오미크론 감염 사례가 보고되지 않았지만 백악관은 곧 상륙할 것으로 보고 대비에 나섰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패닉에 빠질 필요는 없다면서 추가 봉쇄 조치 없이 부스터샷을 독려했습니다.

이봉석 기자입니다.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조만간 미국에서 새로운 변이 감염자를 보게 될 것"이라며 오미크론의 상륙을 기정사실처럼 받아들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