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세계 오미크론과 마주서다…유럽선 벌써 집단감염(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다음달 동계 유니버시아드 대회 취소…17개국 발병에 70개국 입국 규제

"미국도 확산 불가피"…바이든 '패닉 말고 우려' 백신 강조

연준의장, 경기부진 위험·물가상승 불확실성 증가 우려

(세계종합=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이 유럽과 아프리카를 중심으로 전 세계로 확산하고 있다.

일부 유럽국가에서 벌써 집단감염 사례가 나왔고 다음달 11∼21일 스위스에서 열릴 예정이던 동계 유니버시아드가 취소됐다.

오미크론 변이가 기존 백신의 면역력을 회피할 가능성까지 거론되는 우려 속에 약 70개국이 일단 백신 추가접종을 확대하고 입국 규제를 강화했다.

30일 현재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발견된 나라는 처음 환자가 보고된 남아프리카공화국을 비롯해 영국, 독일, 스페인 등 유럽국가, 홍콩, 호주, 캐나다 등 17개국이다.

오미크론 변이에 면역 효과가 있는 백신이 개발되기 전까지 전세계는 이에 맞서면서 엄혹한 겨울을 넘겨야 하는 상황이다.


◇WHO "매우 큰 위험"…확진 발생국 증가 속 집단감염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