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양산 통도사∼문 대통령 사저 잇는 둘레길 조성한다…용역 착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시, 내년 기본용역 마치고 이르면 2024년 완공 계획…새 관광명소 기대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양산 사저 입구
(양산=연합뉴스) 지난 4월 9일 경남 양산시 하북면 문재인 대통령 내외 사저 입구에 '해당 건물은 국유재산'이라고 적힌 팻말이 부착돼 있다. 2021.4.9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경남 양산시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자 삼보사찰 중 한 곳인 통도사와 문재인 대통령 사저 일원을 잇는 둘레길을 조성한다.

양산시는 최근 '통도사 일원 가로환경 개선사업 기본계획수립용역 착수보고회'를 열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용역은 통도사 산문과 문 대통령이 내년 퇴임 후 머무르게 될 양산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 사저 일대를 둘러싸는 2.5㎞ 구간 둘레길을 조성해 관광자원을 활성화하는 것이 목적이다.

시는 통도사나 영남 알프스 등산로를 찾아 양산으로 오는 외부 방문객은 많지만 이후 지역으로의 연계·체류 효과가 미흡하다고 판단해 둘레길 조성에 나섰다.

시는 특히 문 대통령 취임 이후 양산 사저를 찾을 방문객들이 둘레길 도보 관광으로 유입돼 새 관광명소로 발돋움하는 등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시는 용역을 내년 5월까지 진행해 기본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이를 토대로 주민협의체 의견 수렴, 실시설계 등을 거쳐 최종안을 확정한 뒤 이르면 2024년 둘레길 조성사업을 마무리하는 것이 목표다.

시 관계자는 "통도사 주변으로 둘레길을 조성해 지역 도보·체류 관광을 늘리는 것이 당초 사업 목적이지만, 문 대통령 사저가 둘레길 예정 부지 인근에 있다 보니 추가적인 효과도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양산 통도사
[양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