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바이든 "오미크론 패닉 아냐...백신이 최선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새 변이인 오미크론에 대해 우려스럽지만 패닉을 초래할 정도는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뉴욕시는 오미크론 확산 우려에 대해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를 다시 도입했습니다.

워싱턴 강태욱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백악관 코로나19 대응팀으로부터 오미크론과 관련한 보고를 받은 바이든 대통령.

머지않아 미국에서도 확진 사례가 발생할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