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비하하는 말을 해서 화나"…헤어진 연인에 흉기 휘둘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오늘(29일) 충북 옥천에서도 비슷한 일이 있었습니다. 20대 남성이 헤어진 여자친구에게 흉기를 휘두르면서 여성이 크게 다쳤습니다.

CJB 진기훈 기자입니다.

<기자>

충북 옥천군의 한 골목. 한 남성이 뛰어들어오고, 뒤이어 흰색 승용차가 남성을 추격해 차량에 태웁니다.

이 남성은 헤어진 여자친구를 흉기로 찌르고 달아난 26살 A 씨로, 딸이 흉기에 찔렸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범행 1시간여 만에 붙잡혔습니다.